•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재독 일본인 “소녀상 지키겠다”…독일 당국에 편지 보냈다

입력 2020-10-31 14:15

▲지난달 25일(현지시간) 독일 수도 베를린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에 빗물이 맺혀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25일(현지시간) 독일 수도 베를린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에 빗물이 맺혀있다. (연합뉴스)

독일에 거주하는 일본인 130명이 청원사이트를 통해 ‘평화의 소녀상’ 철거를 반대한다는 서명에 동참, 이에 대한 서한이 독일 정부에 전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독일 베를린의 슈테펜 폰 다쎌 미테구청장은 지난 13일(현지시간) 베를린의 거리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에 대해 철거 명령을 내린 이유로 “베를린에 거주하는 많은 일본 시민으로부터 소녀상에 반대한다는 서한을 받았다”는 명분을 든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다음날 소녀상 철거 명령에 반대한다는 내용으로 일본인들이 쓴 서한이 다쎌 청장에게 전달된 것이 알려졌다. 이에 따르면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유럽의회 결의안과 유엔 인권위원회의 위안부 책임 인정 권고, 일본 내 역사 연구를 들어 “위안부 문제의 진정한 해결을 바라는 (일본) 시민들이 있다. 독일에 사는 우리는 철거 통지를 보낸 미테구의 행동에 당황하고 있다”고 지적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서한에 따르면 “전시 및 무력 충돌 시 여성에 대한 성폭력은 현재도 계속 일어나고 있으나 이런 범죄가 반복되지 않도록 경고하는 비문은 드물다”며 “일주일 안으로 철거를 일방 통보한 배경에는 일본 정부의 강한 압력이 작용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서한은 “군대와 무장 세력에 의한 성폭력 문제는 오늘날 여전히 발생하고 있다”며 위안부 문제를 덮으려는 일본을 지적하고 철거 명령을 취소하고 공개 대화에 나설 것을 요구했다.

해외에서 소녀상 설치로 일본인이 소외될 수 있다는 논리는 일본이 구사해온 방식이다. 이와 관련해 다쎌 청장은 8일 보도자료를 통해 “미테구에는 관대하고 개방적이고 평화롭고, 존중하는 태도로 서로를 대하는 100개 국가 출신의 사람들이 살고 있고, 이런 단합성을 해치지 않기 위해 역사적 갈등에서 한쪽 편을 드는 것을 삼가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일본과 미테구청의 논리가 일맥상통하는 셈이다.

베를린에서 미테구청의 입장에 일본의 로비가 작용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일본 측이 베를린 소녀상을 철거하기 위해 독일에서 치열한 로비를 계속 펼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일본인 독일 거주자들이 보낸 서한이 힘을 발휘할 수 있을지 모른단 기대감이 커지는 이유다.

현재 베를린의 소녀상은 철거 명령 보류 이후 미테 구청 측과 소녀상 설치를 주관한 현지 시민단체 코리아협의회(Korea Verband) 간 논의가 진행 중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0,841,000
    • -0.48%
    • 이더리움
    • 653,500
    • +0%
    • 리플
    • 690.4
    • -0.96%
    • 라이트코인
    • 97,050
    • +4.52%
    • 이오스
    • 3,366
    • -3.66%
    • 비트코인 캐시
    • 323,100
    • -3.93%
    • 스텔라루멘
    • 205.3
    • -4.95%
    • 트론
    • 33.65
    • -4.4%
    • 에이다
    • 172.6
    • -5.6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9,600
    • -3.41%
    • 대시
    • 119,500
    • -2.45%
    • 이더리움 클래식
    • 6,845
    • -5.59%
    • 202.9
    • +3.52%
    • 제트캐시
    • 84,000
    • +0.06%
    • 비체인
    • 16.51
    • -4.35%
    • 웨이브
    • 7,480
    • -2.3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0.8
    • -0.69%
    • 비트코인 골드
    • 10,100
    • -2.13%
    • 퀀텀
    • 3,027
    • -4.57%
    • 오미세고
    • 4,054
    • -5.28%
    • 체인링크
    • 15,070
    • -1.89%
    • 질리카
    • 31.39
    • -0.03%
    • 어거
    • 16,720
    • +1.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