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2020 美대선] 트럼프·바이든 또 ‘맞불’ 유세...위스콘신·미네소타 동시 출격

입력 2020-10-31 07:52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위스콘신주 그린베이 공항에서 유세했다. 그린베이/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위스콘신주 그린베이 공항에서 유세했다. 그린베이/AFP연합뉴스
미국 대선을 나흘 앞두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가 경합주에 동시 출격, 막판 표심 결집에 총력을 기울였다.

30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후보가 전날 최대 승부처 플로리다에서 맞불 유세를 벌인 데 이어 이날도 위스콘신과 미네소타를 나란히 찾았다.

위스콘신과 미네소타는 선거인단이 각각 10명 걸려 있는 곳으로 2016년 대선 당시 위스콘신에서 트럼프가 0.77%포인트 차로 힐러리 클린턴 후보를 이겼다. 미네소타는 힐러리 후보에 승리를 안겼다.

현재 두 곳 모두 바이든 후보가 트럼프 대통령을 앞서 있다. 선거분석 웹사이트 리얼클리어폴리틱스(RCP)에 따르면 위스콘신과 미네소타에서 바이든이 각각 6.4%포인트, 4.7%포인트 앞서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네소타 로체스터에서의 유세 참석 인원이 250명으로 제한되자 팀 월즈 주지사를 강하게 비난했다. 미네소타 보건부 지침에 따라 유세 참석 인원을 250명 이내로 제한했다.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가 30일(현지시간) 아이오와주에서 열린 드라이브-인 유세에 참석했다. 아이오와/AF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가 30일(현지시간) 아이오와주에서 열린 드라이브-인 유세에 참석했다. 아이오와/AFP연합뉴스
앞서 트럼프는 미시간에도 들렀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대선에서 불과 0.23%포인트 차이로 신승했던 미시간에서 현재 바이든에 6.5%포인트 뒤져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시간 워터포드 타운십 공항 유세에서 최근 발표된 미국 경제지표를 강조하며 재선 시 일자리를 계속해서 만들어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바이든 후보가 지지했던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을 언급, 바이든이 근로자 계층을 돌보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바이든 후보는 “트럼프의 실패한 리더십으로 미시간이 붕괴됐다”면서 “제조업 일자리가 감소했고 지난 2월 이후 실업률이 두 배 늘었다”고 반격했다.

바이든 후보는 아이오와에도 들려 드라이브-인 방식의 유세를 벌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900만 명을 돌파한 어려운 시기에도 이겨낼 수 있다는 믿음을 잃지 말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우린 트럼프와 달리 바이러스에 굴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트럼프의 투표 사기 주장과 관련해 “트럼프는 결코 우리를 멈추게 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0,736,000
    • +0.32%
    • 이더리움
    • 644,000
    • +0.39%
    • 리플
    • 636.6
    • +1.82%
    • 라이트코인
    • 90,250
    • -0.82%
    • 이오스
    • 3,193
    • -2.06%
    • 비트코인 캐시
    • 309,800
    • -0.9%
    • 스텔라루멘
    • 187.7
    • +0.64%
    • 트론
    • 33.1
    • +0.36%
    • 에이다
    • 172.6
    • +2.4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4,600
    • -3.14%
    • 대시
    • 112,000
    • -0.18%
    • 이더리움 클래식
    • 6,705
    • -1.69%
    • 286.7
    • +0.56%
    • 제트캐시
    • 78,400
    • -1.38%
    • 비체인
    • 19.05
    • +5.9%
    • 웨이브
    • 8,200
    • -0.9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6
    • -1.84%
    • 비트코인 골드
    • 10,100
    • -1.85%
    • 퀀텀
    • 2,938
    • +0.55%
    • 오미세고
    • 4,008
    • -2.1%
    • 체인링크
    • 14,390
    • +0.14%
    • 질리카
    • 36.96
    • +9.58%
    • 어거
    • 16,860
    • +1.3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