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윤우진 뇌물수수 사건 무마 의혹에 중부국세청 등 압수수색

입력 2020-10-29 21:20

검찰이 윤대진 사법연수원 부원장(검사장)의 친형인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의 뇌물수수 사건 무마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강제수사에 나섰다.

2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13부(서정민 부장검사)는 이날 중부지방국세청과 영등포세무서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관련 기록을 확보했다. 영등포세무서는 윤 전 세무서장이 2010년 서장으로 근무한 곳이다.

윤 전 세무서장은 2013년 육류 수입업자 등으로부터 골프 등 뇌물을 받은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던 중 해외에서 체포돼 강제 송환됐지만,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당시 경찰이 윤 전 세무서장이 육류업자와 함께 골프를 했던 골프장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6차례 신청했으나 검찰에서 모두 기각됐다.

이 과정에서 당시 대검 중수1과장이었던 윤석열 검찰총장이 윤 전 세무서장에게 중수부 출신 이남석 변호사를 소개해줬다는 의혹이 불거진 바 있다.

이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최근 해당 사건과 관련해 윤 총장을 수사지휘 라인에서 배제하는 수사지휘권을 발동하고 수사팀에 신속한 수사를 주문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2,853,000
    • +3.64%
    • 이더리움
    • 2,776,000
    • -0.47%
    • 비트코인 캐시
    • 676,000
    • +0.52%
    • 리플
    • 980.3
    • +1.25%
    • 라이트코인
    • 189,600
    • +0.9%
    • 에이다
    • 1,686
    • -1.06%
    • 이오스
    • 5,620
    • -0.27%
    • 트론
    • 79.75
    • +0.31%
    • 스텔라루멘
    • 379.7
    • -1.9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1,300
    • +1.81%
    • 체인링크
    • 25,010
    • -0.99%
    • 샌드박스
    • 305.6
    • -1.7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