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유명희, WTO 사무총장 선호도 조사서 크게 열세…역전 노릴까

입력 2020-10-29 03:42

나이지리아 100표 이상 받은 듯…예상보다 큰 표 차로 쉽지 않아
WTO "미국, 유명희 지지 밝혀…최종 합의까지 바쁠 듯"

▲양자 대결로 압축된 세계무역기구(WTO) 신임 사무총장 선출. 왼쪽은 우리나라의 유명희 산업통산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오른쪽은 나이지리아의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 ( AP뉴시스)
▲양자 대결로 압축된 세계무역기구(WTO) 신임 사무총장 선출. 왼쪽은 우리나라의 유명희 산업통산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오른쪽은 나이지리아의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 ( AP뉴시스)

첫 한국인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에 도전한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선호도 조사에서 경쟁 상대인 나이지리아의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 후보에 크게 열세인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는 아직 전체 회원국의 합의를 도출하는 절차가 남아 있는 만큼 미국 등 그동안 한국을 지지해준 국가들과 협의를 거쳐 향후 대응 방안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외교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28일 오후 11시 제네바에서 소집된 WTO 회원국 대사급 회의에서 WTO 일반이사회 의장인 데이비드 워커 뉴질랜드대사는 나이지리아의 응고조 오콘조이웰라 후보가 WTO 사무총장 선출을 위한 결선 라운드에서 더 많은 득표를 했다고 발표했다"고 밝혔다.

WTO 일반이사회 의장은 최종 선출을 위해서는 향후 전체 회원국의 컨센서스(의견일치) 도출 과정을 거쳐 합의한 후보를 11월 9일 개최되는 특별 일반이사회에서 차기 WTO 사무총장으로 승인할 예정이다.

정부는 조사 결과를 통보받은 대로 관계부처 회의를 열어 향후 대응을 논의했다.

유 본부장은 WTO의 제안대로 오콘조이웨알라 후보가 사무총장이 될 수 있도록 후보직을 사퇴하거나, 마지막 절차인 회원국 협의에서 역전을 노리며 11월 9일까지 버틸 수 있다. WTO 규정상 선호도 조사에서 더 낮은 지지를 받았다고 해서 바로 레이스를 포기해야 하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그러나 표 차가 당초 정부 예상보다 커 오래 버티기 쉽지 않다는 관측이 나온다.

오콘조이웨알라 후보는 총 163개 회원국(자체 투표권 없는 유럽연합 제외) 중 104개국 지지를 받았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WTO는 한국 정부에 오콘조이웨알라 후보가 큰 차이로 앞섰다고 통보하면서도 구체적인 숫자는 알려주지 않았다.

이에 따라 정부는 향후 방침을 결정하기 전에 판세를 다시 분석하면서 회원국 동향을 살피고 있다.

뒤집기 힘든 상황이지만 우리를 지지해온 미국 입장도 있어 사퇴 여부를 결정하지 못하고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간 정부는 사무총장 선거 과정에서 미국과 긴밀히 협의해왔다.

미국의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에 따르면 미국 국무부는 지난 25일 자국 재외공관 일부에 주재국 정부가 유 본부장을 지지하는지 파악하라고 지시하는 전문을 보냈는데 이는 미국의 지지를 보여주는 명확한 신호로 외교가는 해석했다.

또 키스 록웰 WTO 대변인은 이날 오후 3시 WTO 본부에서 열린 전체 회원국 대사급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한 대표단이 (회의에서) 오콘조이웨알라의 입후보를 지지할 수 없으며 계속해서 한국의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을 지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 대표단은 미국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컨센서스 도출 과정에서 "정신없이 매우 많은(frenzied) 활동"이 있을 것 같다고 내다봤다.

WTO에서 영향력이 큰 강대국 입장이 중요한 상황에서 그동안 유명희 후보를 지지해온 미국이 오콘조이웨알라 후보를 비토하면 시간을 벌 수 있지만, 그렇다고 전체 회원국을 설득할 수 있을지 불투명하다.

그동안 정부는 국제사회에서 다자주의 회복을 주창해온 만큼 역전 가능성이 크지 않다고 판단하면 사무총장 선출을 지연시키면서까지 선거전을 끌고 가기보다는 선호도 조사결과에 승복할 것으로 보인다.

유럽연합(EU)은 선호도 조사에서 오콘조이웨알라 후보를 지지했으며, 외교가에서는 일본이 그간 유명희 본부장 낙선을 위해 물 밑에서 움직여온 것으로 보고 있다.

WTO에서 미국과 대척점에 선 중국은 어느 후보를 지지했는지 공개하지 않았지만, 아프리카에 공을 들이고 있어 오콘조이웨알라 편을 든 것으로 알려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9,007,000
    • -9.24%
    • 이더리움
    • 564,000
    • -12.96%
    • 리플
    • 548.9
    • -27.29%
    • 라이트코인
    • 76,350
    • -20.14%
    • 이오스
    • 3,180
    • -22.06%
    • 비트코인 캐시
    • 293,000
    • -21.38%
    • 스텔라루멘
    • 177.9
    • -25.88%
    • 트론
    • 31.89
    • -20.29%
    • 에이다
    • 147.9
    • -21.5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9,700
    • -20.13%
    • 대시
    • 97,900
    • -19.36%
    • 이더리움 클래식
    • 6,695
    • -19.96%
    • 172.6
    • -19.8%
    • 제트캐시
    • 74,800
    • -17.48%
    • 비체인
    • 14.97
    • -25.45%
    • 웨이브
    • 6,920
    • -14.2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5.2
    • -18.89%
    • 비트코인 골드
    • 9,465
    • -17.7%
    • 퀀텀
    • 2,690
    • -21.87%
    • 오미세고
    • 3,951
    • -25.87%
    • 체인링크
    • 13,510
    • -19.15%
    • 질리카
    • 27.3
    • -21.35%
    • 어거
    • 15,920
    • -16.4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