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별세] 박찬호 “다저스 시절 ‘삼성 모니터’ 자랑하던 기억나”

입력 2020-10-27 19:03 수정 2020-10-27 19:31

▲전 야구선수 박찬호가 27일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노우리 기자 @we1228)
▲전 야구선수 박찬호가 27일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노우리 기자 @we1228)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장례 3일차인 27일 문화ㆍ체육계 인사들이 연달아 빈소를 찾아 고인을 추모한 가운데, 전 야구선수 박찬호도 장례식장을 방문해 애도의 뜻을 밝혔다.

박찬호는 이날 오후 5시 15분께 이 회장 빈소가 차려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을 찾아 조문했다.

그는 조문을 마치고 나와 심경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LA다저스에 간 초창기 시절 컴퓨터 모니터가 삼성이라 이를 (동료 선수들에게) 자랑했던 기억이 있다”라며 “이재용 부회장과 사위되는 김재열 대표(삼성경제연구소 사장) 위로 차 왔다”고 말했다.

이어 “(다저스) 구단주인 (피터) 오말 리가 ‘과거 한국을 방문해 집에서 같이 식사했을 때 이 부회장이 어렸었다. 힘든 시기에 위로를 전달해달라’는 부탁을 받았다”고 했다.

빈소에서 어떤 이야기를 했느냐는 질문에는 “옛날 이야기 했다”며 “다리를 다쳐서 그 이야기를 많이 했다”고 언급했다.

앞서 이날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피아니스트 백건우 조성진, 바이올리니스트 정경화 등 문화ㆍ체육계 인사들의 조문도 잇따랐다. 이들은 이 회장이 생전 펼친 문화 진흥 활동에 대해 언급하며 애도의 뜻을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3,824,000
    • -1.95%
    • 이더리움
    • 2,608,000
    • -4.29%
    • 비트코인 캐시
    • 570,000
    • -1.72%
    • 리플
    • 736.4
    • -3.55%
    • 라이트코인
    • 152,600
    • -4.92%
    • 에이다
    • 1,466
    • -5.42%
    • 이오스
    • 4,286
    • -5.03%
    • 트론
    • 68.63
    • -3.92%
    • 스텔라루멘
    • 304.1
    • -5.0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1,500
    • -3.93%
    • 체인링크
    • 21,940
    • -1.04%
    • 샌드박스
    • 779.9
    • +4.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