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조남호의 중구난방] 민낯 드러난 세계 최초 5G 상용화 타이틀

입력 2020-10-26 18:00

“이야 5G 휴대폰으로 바꾸니 신세계네. 요금은 더 나가더라도 한 단계 높은 거로 바꾸길 잘했어.” “이게 뭐야. 툭하면 먹통이 되기나 하고. 이러려고 비싼 5G 요금제 택하는 게 아니었는데.”

세계 최초 5G(5세대) 이동통신 상용화의 위업에 걸맞지 않게 최근 5G 관련 논란이 거세다. 단편적인 예이기는 하나 위에 언급한 것처럼 5G 서비스 품질에 대한 소감이 극명히 갈리는 일이 빈번하다. 수도권과 지방 등 서로 거리가 먼 지역의 사용자 이야기도 아니다. 같은 아파트 단지 내에서도 5G로 연결이 되는 동이 있는 반면 4G 롱텀에볼루션(LTE)으로만 연결되는 동이 있다. 5G 무선국 커버리지에서 벗어나 있어서다.

A 통신사의 커버리지 맵을 살펴봤다. 대한민국 전역이 나오는 지도에서는 서울과 경기도를 비롯해 주요 도시 모두 5G 커버리지에 들어가는 적색 픽셀로 가득했다. 서울을 중심으로 지도를 확대해봤다. 적색 픽셀로 가득 찬 커버리지 맵에서 빈틈이 보이기 시작했다. 지도를 최고 수준으로 당겨보니 빈틈은 더욱 많아졌다.

서울 모처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는 절반 정도의 동이 5G 커버리지에 포함됐으나 나머지 절반을 비롯해 인근의 학교가 5G 커버리지에서 빠져 있었다. 만일 커버리지에서 제외된 동에서 사는 한 학생이 5G 상품에 가입해 있다면 집과 학교 등 주요 생활권에서 5G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이 절대 불가능하다는 의미다.

비단 A 통신사만의 이야기가 아니었다. 이동통신 3사의 커버리지 맵을 모두 살펴보니 이런 사례를 적지 않게 찾아볼 수 있었다. 지방 도시로 갈수록 커버리지 맵의 빈틈은 더욱 많았다.

우리나라는 2018년 12월 1일 기업용 5G 서비스 상용화에 성공했다. 또 작년 4월 3일에는 일반용 5G 서비스 상용화를 달성하며 ‘세계 최초’ 5G 상용화 국가라는 타이틀을 확보했다. 당시 미국의 버라이즌이 상용화 일정을 4월 4일로 앞당기자 최초 타이틀 확보를 위해 처음 일정 대비 이틀을 당겨 3일 밤에 서비스를 개시했다.

정부와 이통사의 자화자찬과 가입자 유치를 위한 (과장) 광고도 나왔다. 문재인 대통령은 같은 달 8일 상용화 기념식에서 “5G는 4G보다 속도는 20배, 연결할 수 있는 기기는 10배 늘고 지연 속도는 10분의 1로 줄어든다. 넓고 체증 없는 ‘통신 고속도로’가 5G”라고 말했다. 이통사 역시 당장 20배의 속도를 체감할 것처럼 알리기를 주저하지 않았다.

하지만 실상은 어떠한가. 최근 국정감사에서 4G 대비 20배의 속도를 체감할 수 있는 28㎓ 대역은 전 국민 서비스를 하지 않는다는 것이 밝혀져 논란이 됐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7일 “28㎓ 5G 서비스 전국망 서비스는 해당 주파수를 매입한 통신사가 결정할 문제로 정부가 이래라저래라 할 수 있는 건 아니다”라고 말해 논란이 되자 22일 “당장 전국망을 깔기는 어렵다”고 한발 물러섰다. 이어 “현재 2640㎒ 주파수 폭을 확보하려고 한다. 1.9Gbps 속도까지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애초 호언장담한 20배에는 한참 못 미치는 수치다.

또 5G 서비스의 핵심인 무선국 구축 역시 작년보다 더디게 진행되는 등 2022년까지 계획했던 전국망 구축이 차질없이 진행될지도 의문시되는 상황이다. 결국 5G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들은 제 성능은 이용하지 못하면서 더 비싼 요금을 내야하는 시간이 길어질 수도 있다는 의미다.

정부는 지금이라도 5G 선택의 결정적 요인인 속도에 대해 올바른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 이통사 역시 이와 관련한 과장 광고로 소비자에게 혼란을 주는 일은 지양하고 무선국 구축에 속도를 올려야 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1,141,000
    • +3.8%
    • 이더리움
    • 672,500
    • +4.67%
    • 리플
    • 690.8
    • +37.06%
    • 라이트코인
    • 98,450
    • +3.2%
    • 이오스
    • 3,872
    • +10.83%
    • 비트코인 캐시
    • 365,500
    • +15.51%
    • 스텔라루멘
    • 170.2
    • +44.77%
    • 트론
    • 37.47
    • +14.56%
    • 에이다
    • 179
    • +7.9%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3,500
    • +10.68%
    • 대시
    • 116,000
    • +13.61%
    • 이더리움 클래식
    • 7,800
    • +12.71%
    • 175.2
    • +18.85%
    • 제트캐시
    • 85,450
    • +7.96%
    • 비체인
    • 17.25
    • +0.88%
    • 웨이브
    • 8,700
    • -2.5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77.1
    • +9.14%
    • 비트코인 골드
    • 11,560
    • +9.47%
    • 퀀텀
    • 3,179
    • +7.47%
    • 오미세고
    • 4,641
    • +5.43%
    • 체인링크
    • 17,040
    • +3.9%
    • 질리카
    • 26.86
    • +4.72%
    • 어거
    • 18,340
    • +8.6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