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원·달러 환율 1년7개월만에 1120원대 진입, 글로벌 달러 약세

입력 2020-10-26 09:45

지난주 물량 소화에 줄어든 네고vs결제수요 관망..1130원 중심 등락할 듯

원·달러 환율이 1120원대에 진입했다. 1년7개월만이다. 주말사이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달러화가 약세를 보인 분위기를 반영하고 있다.

네고(달러매도) 물량은 줄어든 모습이다. 지난주 물량이 많았기 때문이다. 반면 1120원대를 기대했던 결제수요는 눈치보기를 하는 중이다.

외환시장 참여자들은 원·달러 환율 하락이 대세라고 봤다. 다만 당장 추가로 하락하기에는 재료가 부족하다고 평가했다. 1130원을 중심으로 등락하는 흐름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26일 오전 9시31분 현재 원달러 환율 흐름 (체크)
▲26일 오전 9시31분 현재 원달러 환율 흐름 (체크)
26일 오전 9시31분 현재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지난주말대비 3.15원(0.28%) 떨어진 1129.75원을 기록 중이다. 장총반 1128.5원까지 떨어지며 2019년 3월22일 장중 기록한 1127.5원 이후 최저치를 경신하기도 했다.

역외환율은 사흘만에 하락했다. 차액결제선물환(NDF)시장에서 원·달러 1개월물은 1128.2/1128.8원에 최종 호가돼 전장 현물환 종가보다 4.55원 내렸다.

은행권의 한 외환딜러는 “주말사이 달러 약세를 반영하고 있다. 유로지표가 좋았고, 미국 마지막 대선 TV토론회가 있었는데 누가되든 적자재정을 통한 경기부양책이 나올 것으로 예상됐기 때문”이라며 “지난주 네고가 상당히 많았다. 팔사람은 줄어든 반면, 1120원대를 기대했던 결제수요들은 환율 추이를 좀 볼 것 같다. 추가로 하락할만한 동인은 없어 1130원대전후에서 눈치보기를 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다른 은행권 외환딜러는 “달러화 약세라는 큰 흐름이 이어지면서 원·달러도 1120원대까지 떨어졌다. 중국장이 개장해야 알 수 있겠지만 1120원대와 1130원대를 오르락내리락할 것 같다. 대세는 하락쪽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같은시각 달러·엔은 보합인 104.71엔을, 유로·달러는 0.0013달러(0.11%) 떨어진 1.1846달러를, 역외 달러·위안(CNH)은 0.0006위안(0%) 상승한 6.667위안을 기록 중이다.

주식시장에서 코스피는 0.19포인트(0.01%) 오른 2361.00에 거래되고 있다. 외국인은 코스피시장에서 120억2300만원어치를 매도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0,959,000
    • +4.59%
    • 이더리움
    • 660,500
    • -0.3%
    • 리플
    • 764.2
    • +15.72%
    • 라이트코인
    • 97,400
    • +1.83%
    • 이오스
    • 3,910
    • +6.71%
    • 비트코인 캐시
    • 363,800
    • +9.74%
    • 스텔라루멘
    • 202.8
    • +43.12%
    • 트론
    • 38.17
    • +12.23%
    • 에이다
    • 187
    • +9.9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9,700
    • +9.17%
    • 대시
    • 124,900
    • +21.85%
    • 이더리움 클래식
    • 8,245
    • +17.45%
    • 179.7
    • +9.91%
    • 제트캐시
    • 95,050
    • +9.44%
    • 비체인
    • 17.48
    • -0.51%
    • 웨이브
    • 8,065
    • -9.7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3
    • +3.36%
    • 비트코인 골드
    • 11,610
    • +5.83%
    • 퀀텀
    • 3,322
    • +10.15%
    • 오미세고
    • 4,646
    • +2.49%
    • 체인링크
    • 17,000
    • +2.35%
    • 질리카
    • 27.1
    • +4.55%
    • 어거
    • 19,060
    • +11.7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