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2020 국감] 윤석열 "수사 중 패 죽인 사건과 달라"…박범계 "패 죽이는 게 뭐냐"

입력 2020-10-22 14:47 수정 2020-10-22 14:51

윤석열 검찰총장이 국정감사에서 과거 사건을 언급하며 "패 죽인다"는 표현을 썼다가 부적절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윤 총장은 2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라임ㆍ옵티머스 사건과 관련해 불거진 '검사 접대 의혹'에 대한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질의에 "수사 결과를 봐야 한다"면서 "(과거) 검사가 수사하다가 사람을 패 죽인 사건과는 다르다"고 말했다.

이는 앞서 소병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박순철 서울남부지검장의 사의 표명을 두고 2002년 발생한 검찰의 피의자 고문치사 사건에 빗대 "당시 중앙지검장이 사임하지 않자 검찰총장이 사임했다"고 윤 총장의 책임을 추궁하자 반박한 것이다.

윤 총장의 발언에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패 죽이는 게 뭐냐"고 호통을 쳤다. 박 의원은 발언 기회를 얻어 "여기는 신성한 국감장"이라며 "전국에 생중계된다"고 말했다.

이어 "아무리 윤석열이 거침없는 발언의 대가라도 할 이야기와 안 할 이야기가 있다"며 "일국의 검찰총장으로서 패 죽인다는 표현이 국감장에서 적절하냐. 철회하라"고 따졌다.

이에 윤 총장은 "의원님이 지적하면 제가 그것은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0,719,000
    • -1.51%
    • 이더리움
    • 643,500
    • -3.67%
    • 리플
    • 631.5
    • -8.01%
    • 라이트코인
    • 91,400
    • -5.33%
    • 이오스
    • 3,265
    • -2.77%
    • 비트코인 캐시
    • 313,200
    • -0.98%
    • 스텔라루멘
    • 187.6
    • -6.29%
    • 트론
    • 33.11
    • -3.33%
    • 에이다
    • 169.9
    • -5.1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3,500
    • +9.47%
    • 대시
    • 112,800
    • -2.84%
    • 이더리움 클래식
    • 6,845
    • -4.6%
    • 279.1
    • +21.56%
    • 제트캐시
    • 79,300
    • -4.05%
    • 비체인
    • 17.9
    • -5.74%
    • 웨이브
    • 8,380
    • +6.0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2.8
    • -2.2%
    • 비트코인 골드
    • 10,170
    • -0.59%
    • 퀀텀
    • 2,932
    • -5.81%
    • 오미세고
    • 4,132
    • +0.56%
    • 체인링크
    • 14,380
    • -5.13%
    • 질리카
    • 33.48
    • -6.19%
    • 어거
    • 16,740
    • -4.6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