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추미애 "윤석열, '중상모략' 화내기 전에 사과 먼저 했어야"

입력 2020-10-21 09:10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이 2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리는 국무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출근하고 있다. 윤석열 검찰총장도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서초동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이 2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리는 국무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출근하고 있다. 윤석열 검찰총장도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서초동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폭로와 관련해 윤석열 검찰총장을 비난했다.

추 장관은 21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중상모략'이라고 화부터 내기 전에 알았던 몰랐던 지휘관으로서 성찰과 사과를 먼저 말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휘 감독자인 장관으로서 작금의 사태에 대해 국민께 참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그리고 야당과 언론은 '사기꾼의 편지 한 통으로 장관이 검찰총장에 대한 지휘권을 발동했다'라고 맹목적 비난을 하기 전에 국민을 기망한 대검을 먼저 저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추 장관은 "검찰개혁에 단 한 번이라도 진심이었으면 하고 바랐다. 그러나 그런 기대와 믿음이 무너져 참으로 실망이 크다"고 유감을 표했다.

그는 "죄수를 검사실로 불러 회유와 압박으로 별건 수사를 만들어내고 수사상황을 언론에 유출해 피의사실을 공표해 재판을 받기도 전에 유죄를 만들어 온 것이 부당한 수사 관행이었다며 대검은 인정하고 반성한다고 했다"며 "9월 21일 수용자를 별건 수사목적으로 반복 소환하는데 일정한 제약을 가하고 범죄정보수집목적으로 소환하는 것을 원칙적으로 금지하겠다는 발표까지 마쳤다"고 했다.

추 장관은 "그러나 김봉현은 구속된 4월 23일 이후 석 달 사이에 무려 66회나 불러서 여권 정치인에 대해 캐묻고 회유하는 조사를 반복했다고 한다"며 "여권 정치인들에 대한 피의사실도 언론을 통해 마구 흘러나왔으나 야권 정치인과 검사들에 대한 향응제공 진술은 지검장 대면보고에 그쳤고 그 누구도 알지 못하게 했다"고 지적했다.

추 장관은 "결국 부당한 수사 관행을 근절하겠다고 한 순간에도 수용자를 이용해 열심히 범죄정보를 수집하고 있었던 것"이라며 "이제 콩으로 메주를 쑨다고 해도 곧이 들을 국민이 없을 지경에 이르렀다"고 비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0,705,000
    • -1.96%
    • 이더리움
    • 643,500
    • -3.67%
    • 리플
    • 649
    • -5.14%
    • 라이트코인
    • 92,350
    • -4.99%
    • 이오스
    • 3,270
    • -3.02%
    • 비트코인 캐시
    • 313,100
    • -1.75%
    • 스텔라루멘
    • 190.2
    • -4.9%
    • 트론
    • 33.46
    • -2.59%
    • 에이다
    • 169.4
    • -3.7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8,800
    • +6.54%
    • 대시
    • 114,000
    • -2.23%
    • 이더리움 클래식
    • 6,905
    • -4.1%
    • 270.5
    • +19.16%
    • 제트캐시
    • 79,600
    • -3.98%
    • 비체인
    • 18
    • -5.31%
    • 웨이브
    • 8,155
    • +5.1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5
    • -1.08%
    • 비트코인 골드
    • 10,340
    • -0.96%
    • 퀀텀
    • 2,931
    • -6.77%
    • 오미세고
    • 4,197
    • +1.13%
    • 체인링크
    • 14,530
    • -4.6%
    • 질리카
    • 33.82
    • -6.45%
    • 어거
    • 16,970
    • -2.8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