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독일 대통령, 경호원 코로나19 확진에 자가격리 돌입

입력 2020-10-18 09:56

-18일 프랑크푸르트도서전 시상식 일정도 취소 -‘방역 모범국’ 어디로…신규 확진자 연일 최고치 경신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독일 동부 할레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할레/EPA연합뉴스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독일 동부 할레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할레/EPA연합뉴스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대통령이 경호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에 따라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17일(현지시간) 독일 국영방송 ‘독일의 소리(Deutsche Welle·DW)’에 따르면 독일 대통령실 대변인은 “슈타인마이어 대통령은 경호원 중 한 명이 양성 반응을 보이면서 이날 자가격리에 돌입했다”며 “슈타인마이어 대통령은 첫 번째 검사에서 음성 반응을 보였지만, 그는 여전히 격리돼 있다”고 밝혔다. 해당 경호원은 1급 접촉자로 간주되며, 슈타인마이어 대통령은 앞으로 며칠 안에 추가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그는 18일 참석할 예정이었던 ‘프랑크푸르트 도서전’ 시상식 일정도 취소했다.

독일은 한때 코로나19 ‘방역 모범국’으로 불렸지만, 최근 신규 확진자가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는 등 코로나19가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하고 있다. 독일에서는 이달 14일 6638명이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지난 4월 이후 최고치를 넘어섰으며, 다음 날인 15일도 7334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16일에도 7830명이 새로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누적 확진자는 35만6387명을 기록했으며, 사망자는 9767명을 기록했다.

갈수록 상황이 악화하자 당국은 비상 모드에 돌입해 방역 기준을 강화하는 한편, 시민들에게 외부활동을 자제할 것을 당부하고 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이날 주간 비디오 연설에서 “바이러스가 통제에서 벗어나 확산하는 것을 막기 위해 모든 것을 해야 한다”며 “집이나 밖에서 사람 만나는 일을 줄이고, 꼭 필요하지 않은 여행은 자제해 가능한 한 자택에 머물러 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우리는 코로나19가 세계적으로 확산했던 상반기에 상대적으로 잘 대처한 바 있다”며 “그것은 우리가 함께 규칙을 따랐기 때문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지난 14일에는 메르켈 총리와 16개 주 총리들이 대응 회의를 개최하고 전국적으로 방역기준을 강화했다. 이들은 술집의 야간 영업 금지와 모임 제한 강화 등 초강경 통제 조치를 시행키로 했으며, 만약 확산세가 멈추지 않을 시에는 더 강력한 통제에 나설 방침이다. 이번 통제는 일주일 동안 신규 감염자가 10만 명 당 50명에서 35명 수준으로 줄어들어야 완화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5,316,000
    • -0.01%
    • 이더리움
    • 431,000
    • -2.62%
    • 리플
    • 269.5
    • -3.06%
    • 라이트코인
    • 60,700
    • -3.88%
    • 이오스
    • 2,841
    • -5.02%
    • 비트코인 캐시
    • 293,600
    • -2.75%
    • 스텔라루멘
    • 86.04
    • -2.14%
    • 트론
    • 28.99
    • -4.29%
    • 에이다
    • 105.9
    • -3.7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2,100
    • -4.26%
    • 대시
    • 80,250
    • +5.59%
    • 이더리움 클래식
    • 6,550
    • -1.28%
    • 108.2
    • -3.39%
    • 제트캐시
    • 65,950
    • +3.05%
    • 비체인
    • 11.15
    • -4.62%
    • 웨이브
    • 3,804
    • +11.3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0.6
    • -3.75%
    • 비트코인 골드
    • 8,135
    • -1.33%
    • 퀀텀
    • 2,187
    • -5.77%
    • 오미세고
    • 3,242
    • -3.94%
    • 체인링크
    • 12,500
    • -4.14%
    • 질리카
    • 19.63
    • -1.75%
    • 어거
    • 13,880
    • -3.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