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재개발 '7전8기'… 용산에 부는 '공공재개발' 바람

입력 2020-10-14 06:10

청파동1가ㆍ원효로1가ㆍ후암동 등 공공재개발 '노크'
용산 재개발 수차례 '좌초'…공공재개발 유인

서울 용산구에서 공공재개발 참여 열기가 뜨겁다.

용산구 청파동1가와 원효로1가 공공재개발 추진 주민모임은 추석 연휴 직후부터 참여 동의서 모집에 나섰다. 인근 후암동 특별계획구역도 용산구청에 공공재개발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그동안 용산구 내 주택 밀집지역은 수차례 재개발이 추진됐지만 번번이 무산됐다. 이런 상황에서 정부가 공공재개발의 빠른 추진을 공언하자 ‘뭐라도 해보자’는 심리가 퍼져 주민들이 적극적으로 추진 의사를 밝힌 것으로 해석된다.

용산 재개발 ‘표류의 연속’…공공재개발로 빛 볼까

13일 정비업계와 용산구청에 따르면 용산구 청파동1가와 원효로1가는 공공재개발 참여를 위해 주민 참여 동의서 모집에 나섰다. 후암동 특별계획구역은 용산구청에 공공재개발 관련 사항을 문의했다. 지난달 22일 한남1구역 공공재개발 추진위원회가 공공재개발 ‘1호’ 공모신청서를 제출한 것까지 포함하면 용산구 내에서만 네 곳이 공공재개발 추진 의사를 밝힌 셈이다.

용산구청 관계자는 “한남1구역은 5월부터 바로 공공재개발 문의가 들어왔고 원효로1가나 청파동1가, 후암동 특별계획구역은 문의한 지 얼마 안 됐다”고 말했다.

공공재개발은 정부가 재개발 구역에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공공기관을 시행사로 참여시키고 분양가 상한제 적용 제외와 용적률 규제 완화, 인허가 간소화, 수익성 보장 등의 혜택을 제공한다. 정부는 용적률을 법적 상한보다 최고 20%까지 높여주고 규제 완화로 늘어난 주택의 20~50%를 공공주택으로 기부채납받는다.

용산구의 공공재개발 열기는 입지에 비해 초라한 재개발 성적 때문이다. 2006년 코레일 용산 정비창 부지에 총 30조 원 이상을 투입하는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사업은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좌초됐다. 2011년 이후에는 고 박원순 서울시장 취임으로 용산구 일대는 재개발이 아닌 도시재생으로 선회했다. 후암동 특별계획구역은 2010년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구역 지정 이후 재개발을 추진했지만 사업성 부족과 일부 주민 반대로 무산됐다.

▲서울 용산구 원효로1가와 청파동1가 길거리에 공공재개발 주민 동의서 접수 현수막이 걸려 있다.  (사진=원효로1가·청파동1가 공공재개발 추진 주민모임)
▲서울 용산구 원효로1가와 청파동1가 길거리에 공공재개발 주민 동의서 접수 현수막이 걸려 있다. (사진=원효로1가·청파동1가 공공재개발 추진 주민모임)

노후 주거환경 개선 공감…공공재개발 가능성↑

용산구 내 공공재개발 추진 전망은 밝다. 재개발 사업이 거듭 좌초되면서 반대급부로 주민들의 주거 환경 개선 요구가 그만큼 높아진 상태다.

청파동1가 S공인 관계자는 “이곳 주민들은 기존 재개발 정책이 실패하니까 그냥 포기하고 있었다”며 “하지만 공공재개발 정책 발표 이후 주민들이 노후 주거환경을 바꾸려는 염원이 강하다. 특히 시간이 지체되면 안 된다는 의견이 대다수”라고 말했다.

아울러 최근 서울 집값이 급등하자 용산구 투자자들을 중심으로 공공재개발 추진 움직임이 빨라진 점도 원동력으로 작용했다.

원효로1가 Y공인 대표는 “서계동과 청파동은 과거 아파트로 개발한다고 했다가 도시재생 정책으로 바뀌어서 아파트 개발이 안 됐다”며 “그 이후로 아파트값이 안 오르자 이 지역은 재개발에 신경을 끊고 살다가 최근 집값이 폭등하면서 용산에 투자한 사람들을 중심으로 공공재개발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다음달 4일까지 후보지 공모를 받고, 내년 초 공공재개발 사업지를 선정할 계획이다. 서울에서 공공재개발 참여 의사를 밝힌 곳은 한남1구역과 성북구 성북1구역 등 20여 곳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장 준비중 / 20분 지연
장시작 20분 이후 서비스됩니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0,962,000
    • +4.55%
    • 이더리움
    • 663,000
    • -0.3%
    • 리플
    • 770
    • +15.79%
    • 라이트코인
    • 98,350
    • +0.72%
    • 이오스
    • 3,976
    • +6.94%
    • 비트코인 캐시
    • 375,000
    • +8.95%
    • 스텔라루멘
    • 226.5
    • +57.98%
    • 트론
    • 39.08
    • +12.3%
    • 에이다
    • 194.7
    • +12.5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31,000
    • +7.94%
    • 대시
    • 125,800
    • +22.73%
    • 이더리움 클래식
    • 8,375
    • +16.24%
    • 182.9
    • +13.96%
    • 제트캐시
    • 95,400
    • +10.29%
    • 비체인
    • 17.89
    • +2.46%
    • 웨이브
    • 8,325
    • -4.3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9
    • +3.81%
    • 비트코인 골드
    • 11,700
    • +6.56%
    • 퀀텀
    • 3,391
    • +11.07%
    • 오미세고
    • 4,749
    • +3.8%
    • 체인링크
    • 17,160
    • +2.33%
    • 질리카
    • 27.78
    • +4.79%
    • 어거
    • 19,050
    • +9.7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