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유은혜 부총리 "추석 이후 등교수업 확대 검토…오전ㆍ오후반 도입 고려"

입력 2020-09-29 20:59

"내년에도 원격수업ㆍ등교수업 병행 가능"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8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오는 12월 3일 실시되는 대입 수능 관리계획과 대학별평가 지원계획 등 2021학년도 대입관리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제공=교육부)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8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오는 12월 3일 실시되는 대입 수능 관리계획과 대학별평가 지원계획 등 2021학년도 대입관리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제공=교육부)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추석 연휴 이후 등교수업을 일부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29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원격 수업이 장기화하며 학습 격차 등의 문제가 현장에서 확인되고 있다"며 "전면 등교는 어려운 만큼 어떻게 밀집도 기준을 지키면서 등교 날짜를 늘릴 수 있을지 교육청과 상의 중"이라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한 학급도 분반하거나, 오전ㆍ오후반으로 시수를 조금 줄이면서 대면 수업 기회를 일주일에 한 번이 아니라 두 번, 세 번으로 늘릴 방안을 다각도로 모색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초등학교 저학년은 학교를 좀 더 많이 가서 대면 수업을 늘려야 한다는 방향으로 합의가 이뤄지고 있다"며 "만약 (밀집도) 3분의 2까지 등교할 수 있게 되면 초등학교 1∼2학년은 매일은 아니더라도 일주일에 적어도 3일 이상은 나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교육부는 내달 11일까지 유ㆍ초ㆍ중학교에는 전체 학생의 3분의 1, 고등학교는 3분의 2 이내로 등교 인원을 제한해야 한다고 각 교육청에 안내한 바 있다.

고등학교에 대해서는 "고3 학생들이 수능이나 입시 준비로 학교에 매일 가지 않아도 되는 상황이 되면 고1, 2학년은 매일 등교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내년에도 코로나19 때문에 원격수업과 등교수업을 병행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그는 "불가피하게 원격수업과 등교수업을 병행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면 원격수업 시스템을 안정화하고 양질의 콘텐츠를 제공하도록 하겠다. 선생님의 역량도 강화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5,269,000
    • +2.97%
    • 이더리움
    • 440,800
    • +1.52%
    • 리플
    • 277.1
    • -0.22%
    • 라이트코인
    • 62,550
    • -0.16%
    • 이오스
    • 2,984
    • -0.76%
    • 비트코인 캐시
    • 301,400
    • -2.59%
    • 스텔라루멘
    • 87.76
    • -2.1%
    • 트론
    • 30.14
    • -1.02%
    • 에이다
    • 109.4
    • -1.2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9,900
    • -1.91%
    • 대시
    • 76,300
    • -0.84%
    • 이더리움 클래식
    • 6,790
    • +1.95%
    • 112
    • +8.53%
    • 제트캐시
    • 63,900
    • -3.03%
    • 비체인
    • 11.62
    • -4.44%
    • 웨이브
    • 3,397
    • +0.3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7
    • -2.82%
    • 비트코인 골드
    • 8,160
    • -0.73%
    • 퀀텀
    • 2,318
    • -2.44%
    • 오미세고
    • 3,346
    • -4.21%
    • 체인링크
    • 12,850
    • -0.39%
    • 질리카
    • 19.91
    • -3.16%
    • 어거
    • 14,230
    • +1.6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