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생명+오렌지라이프='신한라이프'…통합 보험사명 확정

입력 2020-09-28 17:18 수정 2020-09-28 17:26

(연합뉴스)
(연합뉴스)

신한금융그룹은 28일 '뉴라이프 추진 위원회'를 열고 그룹 계열 보험사의 이름을 '신한라이프'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화상회의에는 조용병 회장과 통합 대상인 신한생명·오렌지라이프 양사 CEO를 포함해 총 32명의 임원이 참석했다.

신한금융은 사명 결정에 앞서 신한생명·오렌지라이프 고객과 브랜드 전문가, 금융·마케팅·경영 관련 교수진, 보험설계사를 포함한 양사 임직원 등 약 6500명을 대상으로 선호도를 조사했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신한라이프는 신한생명의 신한과 오렌지라이프의 라이프를 묶어 두 보험사의 통합을 강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통합 후 존속법인은 신한생명으로 최종 결정됐다. 두 회사 임직원은 통합 사옥이 마련될 때까지 당분간 신한생명 L타워와 오렌지센터를 같이 사용한다.

조용병 회장은 이날 회의에서 "새로 출범하는 신한라이프는 양사의 강점을 결합해 고객 삶 전반의 가치를 높여줄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다양한 상품으로 경쟁력을 강화하고, 디지털 혁신을 통해 고객관리 서비스를 개선할 수 있도록 통합 추진에 온 힘을 쏟아달라"고 당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8,675,000
    • +2.05%
    • 이더리움
    • 4,169,000
    • +0.39%
    • 비트코인 캐시
    • 764,000
    • +0.92%
    • 리플
    • 1,308
    • +0.85%
    • 라이트코인
    • 220,800
    • +0.68%
    • 에이다
    • 2,883
    • +0.56%
    • 이오스
    • 6,590
    • +4.03%
    • 트론
    • 128.3
    • +0%
    • 스텔라루멘
    • 391.5
    • +0.7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1,000
    • +0.1%
    • 체인링크
    • 34,480
    • +1.98%
    • 샌드박스
    • 942.5
    • +0.6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