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철통' 대출 규제에도 서울 15억 초과 아파트 거래 늘어났다

입력 2020-09-28 10:17

▲경기 광주시 남한산성에서 바라본 강남 아파트 단지 일대. 신태현 기자 holjjak@ (이투데이DB)
▲경기 광주시 남한산성에서 바라본 강남 아파트 단지 일대. 신태현 기자 holjjak@ (이투데이DB)
주택담보대출을 원천 금지한 정부 규제에도 불구하고 서울에서 시가 15억 원이 넘는 아파트 매매가 지난해보다 늘어났다.

부동산 큐레이션 업체 경제만랩에 따르면 올 1~8월 15억 원 넘는 가격에 거래된 서울 아파트는 4870가구다. 지난해 같은 기간 4068가구가 매매됐던 것보다 19.7% 늘어났다.

정부는 지난 연말 '주택 시장 안정화 방안(12ㆍ16 대책)'을 발표하면서 시가 15억 원이 넘는 '초고가 주택'에는 주택 구입용 주택담보대출을 아예 불허하기로 했다. 시장에선 대출이 막히면 '현금 부자'만 15억 원이 넘는 집을 살 수 있는 만큼 초고가 주택 수요가 줄어들고 값도 내려갈 것으로 예상했다.

조사 기간 서울 25개 자치구 가운데 17곳에서 초고가 아파트 매매가 이뤄졌다. 이 가운데 강남구(1396가구)에서 15억 원 초과 아파트가 가장 많았다. 서초구(1074가구)와 송파구(1040가구), 용산구(327가구)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지난해 1~8월 초고가 아파트 매매가 없었던 강서구(7가구)와 중랑구(1가구)는 올 들어 '15억 원 클럽'에 가입했다.

부동산 업계에선 12ㆍ16 대책 이후 정부가 다주택자를 겨냥해 내놓은 추가 규제가 초고가 주택 시장을 키웠다고 분석한다. 다주택자의 세금 부담이 커지면서 중ㆍ저가 주택 여러 채보다는 투자 가치가 높은 '똘똘한 한 채'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졌다는 해석이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올해 6·ㆍ17대책과 7ㆍ10대책을 통해 다주택자를 겨냥한 초강도 부동산 규제가 나오면서 신축 아파트를 중심으로 한 똘똘한 한 채 선호 현상이 심화했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4,788,000
    • +0.94%
    • 이더리움
    • 451,500
    • -2.04%
    • 리플
    • 284.1
    • -0.66%
    • 라이트코인
    • 64,250
    • -4.89%
    • 이오스
    • 3,007
    • +0.94%
    • 비트코인 캐시
    • 297,600
    • -3.35%
    • 스텔라루멘
    • 92.77
    • -1.46%
    • 트론
    • 30.49
    • +0.2%
    • 에이다
    • 116.7
    • -3.7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8,100
    • -1.1%
    • 대시
    • 80,400
    • -1.23%
    • 이더리움 클래식
    • 6,765
    • -0.66%
    • 114
    • -4.6%
    • 제트캐시
    • 69,300
    • -2.46%
    • 비체인
    • 13.04
    • -4.05%
    • 웨이브
    • 3,601
    • -6.6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4.9
    • +0%
    • 비트코인 골드
    • 8,640
    • -2.76%
    • 퀀텀
    • 2,479
    • -2.29%
    • 오미세고
    • 3,665
    • -3.09%
    • 체인링크
    • 13,250
    • -4.26%
    • 질리카
    • 21.2
    • -2.08%
    • 어거
    • 15,030
    • -0.7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