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검찰 '윤석열 장모·부인 의혹' 고발인들 소환조사

입력 2020-09-25 17:00

(연합뉴스)
(연합뉴스)

검찰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장모와 부인을 고발한 이들을 25일 소환 조사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박순배 부장검사)는 이날 오후 윤 총장의 장모 최모 씨와 부인 김건희 씨를 고소·고발한 사업가 정대택 씨와 황희석 열린민주당 최고위원, 조대진 변호사를 불러 조사했다.

정 씨는 과거 최 씨와 벌인 법정 다툼에서 최 씨 측의 모의로 자신이 패소했고, 그 결과 재산상 손해를 봤다며 최 씨 등을 사기 혐의 등으로 고소했다.

앞서 정 씨는 최 씨를 모해위증 교사 혐의로 고소한 사건에서 불기소 처분이 내려지자 이 과정에 윤 총장이 개입했다며 그 역시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했다.

정 씨는 이날 검찰에 출석하며 취재진에게 "최 씨 때문에 억울하게 강요죄 누명을 썼다"고 주장했다.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와 황 최고위원, 조 변호사는 지난 4월 김 씨가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에 관여했다며 고발장을 냈다.

이들은 최 씨에 대해서도 파주의 한 의료법인 비리에 연루됐다며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혐의로 고발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5,280,000
    • +3.67%
    • 이더리움
    • 453,000
    • +1.77%
    • 리플
    • 281.4
    • +0.29%
    • 라이트코인
    • 64,600
    • +0.94%
    • 이오스
    • 2,985
    • +0.1%
    • 비트코인 캐시
    • 296,100
    • +0.82%
    • 스텔라루멘
    • 91.4
    • -0.74%
    • 트론
    • 30.15
    • -0.56%
    • 에이다
    • 115.8
    • -0.2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6,500
    • -0.41%
    • 대시
    • 79,100
    • +0.19%
    • 이더리움 클래식
    • 6,665
    • -1.55%
    • 108.9
    • -0.37%
    • 제트캐시
    • 67,800
    • -0.8%
    • 비체인
    • 12.66
    • -1.78%
    • 웨이브
    • 3,557
    • -0.4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2
    • -0.21%
    • 비트코인 골드
    • 8,765
    • +3.85%
    • 퀀텀
    • 2,454
    • -0.57%
    • 오미세고
    • 3,573
    • -2.46%
    • 체인링크
    • 13,480
    • +0.97%
    • 질리카
    • 20.71
    • -1.47%
    • 어거
    • 14,760
    • -0.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