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전국 공동주택 공시가격 총액 3000조 육박…집값 폭등에 1년새 10.39%↑

입력 2020-09-17 13:51

▲서울 용산구 이촌동 일대에 들어선 아파트 단지들. 신태현 기자 holjjak@ (이투데이DB)
▲서울 용산구 이촌동 일대에 들어선 아파트 단지들. 신태현 기자 holjjak@ (이투데이DB)

전국 공동주택의 공시가격 총액이 3000조 원에 육박했다. 서울의 가파른 집값 상승과 공시가격 인상 등으로 1년 새 10% 넘게 불어난 결과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송석준 의원이 17일 국토교통부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1월 1일 기준 공동주택 총합은 2921조2718억 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총액인 2646조3549억 원 대비 274조9169억 원(10.39%) 급증한 규모다. 이는 올해 국가예산(512조3000억 원)의 5.7배에 해당한다.

주택 유형별로는 아파트 총액이 2614조2350억 원으로 89.5%를 차지했다. 지난해(2355조6534억 원) 대비 258조5816억 원(10.98%) 불어난 수치다.

이어 다세대주택 235조5565억 원(8.1%), 연립주택 71조4802억 원(2.4%) 순으로 조사됐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의 공동주택 가격 총액은 1111조2191억 원으로 가장 많았다. 경기 807조9593억 원, 부산 169조9169억 원, 인천 139조3013억 원, 대구 120조1081억 원 순으로 뒤를 이었다.

서울의 공동주택 가격은 지난해(952조5059억 원) 대비 16.67% 오르며 전국 총액의 38.0%를 차지했다.

서울은 아파트 총액만 956조5327억 원에 달했다. 지난해(808조2803억 원) 대비 18.34% 급증하면서 전국 아파트 총액의 36.6%를 점유했다.

서울 연립주택 총액은 29조1275억 원으로 전국의 40.7%, 다세대주택은 125조5588억 원으로 전국의 53.3%를 각각 차지했다.

아파트 가격 최고가는 서울 용산구 한남동의 ‘한남더힐’로 65억6800만 원을 기록했다. 연립주택 최고가는 서울 서초구 서초동의 ‘트라움하우스 5차’로 69억9200만 원에 달했다. 다세대주택 최고가는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41억9200만 원짜리 집이 차지했다.

송 의원은 “전국 공동주택 가격 상승은 유동성 자금 유입과 수요 증가가 주요 원인으로 분석된다”며 “문재인 정부 부동산 정책의 영향으로 최근 공동주택 가격이 더욱 상승하고 있는데, 수요와 지역별 특성에 부응하는 주택 공급 정책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811,000
    • +0.2%
    • 이더리움
    • 445,800
    • -0.11%
    • 리플
    • 291.5
    • +0.28%
    • 라이트코인
    • 56,250
    • -0.18%
    • 이오스
    • 3,138
    • -0.98%
    • 비트코인 캐시
    • 269,900
    • -1.42%
    • 스텔라루멘
    • 91.28
    • +0.1%
    • 트론
    • 31.9
    • -4.55%
    • 에이다
    • 106.9
    • +0.0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5,600
    • -1.9%
    • 대시
    • 84,350
    • +0.24%
    • 이더리움 클래식
    • 7,130
    • -0.9%
    • 131.7
    • -5.18%
    • 제트캐시
    • 67,550
    • -0.22%
    • 비체인
    • 18.15
    • +10.81%
    • 웨이브
    • 2,948
    • +0.2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0
    • -1.13%
    • 비트코인 골드
    • 9,585
    • -1.08%
    • 퀀텀
    • 3,038
    • -2.47%
    • 오미세고
    • 3,574
    • -0.78%
    • 체인링크
    • 12,230
    • +2.95%
    • 질리카
    • 19.51
    • -1.96%
    • 어거
    • 17,450
    • -0.1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