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진짜 전주 따로 있다” ‘도박장 개설 혐의’ 개그맨, 경찰에 고소장 제출

입력 2020-09-16 19:15

(출처=MBC 방송화면 캡처)
(출처=MBC 방송화면 캡처)

불법 도박장을 운영한 혐의로 기소된 SBS 공채 개그맨 출신 김 모 씨가 실제 도박장 주인에게 협박을 당해왔다며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16일 김 씨의 법률 대리인은 “도박장 ‘전주’(사업 밑천을 댄 인물) A 씨를 공갈 등 혐의로 서울 남대문경찰서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김 씨 측은 “도박장은 A씨가 개설한 것인데 잘 안 됐는지 금방 그만뒀다”며 “함께 도박장을 한 개그맨 최 모 씨에게 돈을 내놓으라고 했다가 갚을 능력이 안 되니 김 씨에게 장기간 공갈 협박을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A 씨는 자신이 피해자라면서 빠져있고 현재는 김 씨와 최 씨만 기소된 상황”이라며 “최씨가 개입한 것은 맞지만, 김 씨는 도박장을 개설했다는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고 했다.

서울남부지검은 앞서 1일 도박 장소 개설 등 혐의로 개그맨 김 씨와 최 씨를 재판에 넘긴 바 있다.

이들은 2018년 서울 강서구의 한 오피스텔에 불법 도박장을 개설한 뒤 도박을 주선하고 수수료를 챙긴 혐의를 받는다. 김 씨는 직접 도박에 참여한 혐의도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508,000
    • -0.17%
    • 이더리움
    • 417,600
    • +0.31%
    • 리플
    • 279.7
    • -0.6%
    • 라이트코인
    • 53,600
    • +1.13%
    • 이오스
    • 2,997
    • -0.76%
    • 비트코인 캐시
    • 264,400
    • -0.15%
    • 스텔라루멘
    • 86.7
    • +2%
    • 트론
    • 30.36
    • +0.03%
    • 에이다
    • 117.4
    • +0.7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8,700
    • +0.25%
    • 대시
    • 79,450
    • -0.06%
    • 이더리움 클래식
    • 7,035
    • +0.36%
    • 130.5
    • -5.5%
    • 제트캐시
    • 72,600
    • +2.91%
    • 비체인
    • 15.77
    • +5.13%
    • 웨이브
    • 2,948
    • +3.6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77.3
    • +0.95%
    • 비트코인 골드
    • 9,235
    • -1.02%
    • 퀀텀
    • 2,822
    • -0.18%
    • 오미세고
    • 4,641
    • +0.98%
    • 체인링크
    • 11,410
    • -0.09%
    • 질리카
    • 22.99
    • +15.64%
    • 어거
    • 16,460
    • +1.1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