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OECD, 한국 올해 성장률 -1.0% 전망…8월보다 0.2%P 하향

입력 2020-09-16 18:00

'중간 경제전망'…6월 전망보단 0.2%P 상향…세계 경제는 -4.5% 전망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중간 경제전망. (자료=기획재정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중간 경제전망. (자료=기획재정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우리나라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보다 0.2%포인트(P) 상향 조정했다.

OECD는 16일(프랑스시간) 발표한 '중간 경제전망'에서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을 -4.5%로 전망했다. 6월 전망(-6.0%)과 비교해선 1.5%P 상향 조정했다. OECD는 미국과 중국, 유로존 등 주요국의 방역조치 완화와 경제활동 재개에 따른 경기 회복세를 반영했다. 다만 내년 성장률은 5.0%로 0.2%P 하향 조정했다. 올해 전망치 상향에 따른 기저효과다.

한국에 대해선 6월(-1.2%)보다 0.2%P 높은 -1.0%를 전망했다. 이는 OECD 회원국 중 1위, 주요 20개국(G20) 중 2위에 해당하는 수치다. 다만 OECD가 지난달 11일 발표했던 '한국경제 보고서'에서 제시한 -0.8%보단 0.2%P 낮은 수준이다. 여기에는 8월 중순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이 반영됐다. 내년 성장률은 3.2%로 기존 전망이 유지됐다.

국가별로 OECD는 큰 폭의 마이너스 성장을 예상했던 미국과 중국의 전망치를 대폭 상향 조정했다. 올해 미국의 전망치는 소비 중심의 회복세를 고려해 -7.3%에서 -3.8%로 3.5%P, 중국의 전망치는 공공투자 확대에 따른 회복세 조기 전환을 반영해 -2.6%에서 1.8%로 4.4%P 각각 올렸다.

다만 신흥국에 대해선 코로나19 확산세 지속과 방역조치 장기화를 반영해 전망치를 대체로 하향 조정했다. 올해 인도의 전망치는 -3.7%에서 -10.2%로 6.5%P, 멕시코의 전망치는 -7.5%에서 -10.2%로 2.7%P 각각 내렸다. 유로존에 대해선 기존보다 전망치를 상향했지만, 그 폭은 미국과 중국에 크게 못 미쳤다. 유로존의 올해와 내년 성장률 전망치는 각각 -7.9%, 5.1%다.

OECD는 각국에 적극적 거시정책기조 유지를 권고했다. 특히 성급한 재정 긴축은 내년 성장을 제약할 우려가 있으므로 경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경제 회복과 생산성 제고를 위해 근로자와 기업 지원 시 구조개혁이 병행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511,000
    • -0.26%
    • 이더리움
    • 418,100
    • +0.41%
    • 리플
    • 280
    • -0.53%
    • 라이트코인
    • 53,650
    • +1.23%
    • 이오스
    • 2,999
    • -0.66%
    • 비트코인 캐시
    • 264,700
    • +0.04%
    • 스텔라루멘
    • 86.78
    • +2.01%
    • 트론
    • 30.46
    • +0.56%
    • 에이다
    • 117.3
    • +0.6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9,000
    • +0.45%
    • 대시
    • 79,100
    • -0.06%
    • 이더리움 클래식
    • 6,975
    • -0.43%
    • 131.9
    • -4.49%
    • 제트캐시
    • 72,150
    • +2.27%
    • 비체인
    • 15.73
    • +4.52%
    • 웨이브
    • 2,955
    • +3.8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77.3
    • +0.95%
    • 비트코인 골드
    • 9,235
    • -1.02%
    • 퀀텀
    • 2,826
    • +0.07%
    • 오미세고
    • 4,633
    • +0.72%
    • 체인링크
    • 11,440
    • +0%
    • 질리카
    • 22.84
    • +13.92%
    • 어거
    • 16,500
    • +1.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