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전경련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충해 시장 경쟁력 높여야"

입력 2020-09-17 06:00

'전기차 시장 글로벌 동향 및 시사점' 보고서

(출처=전경련)
(출처=전경련)

전기차 경쟁력을 확대하기 위해 주유소, 주차장, 공동주택, 직장 등 충전 수요가 많은 곳에 민간사업자의 충전 인프라 투자를 유도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전기차 시장 글로벌 동향 및 시사점’ 보고서에서 전기차 경쟁력 확대방안으로 △수요자 맞춤형 충전 인프라 확충 △배터리 원재료 수급 안정을 위한 해외자원개발 강화 △다양한 전기차 라인업 구축 △코로나19 계기 전기차 지원강화 등을 제시했다.

전 세계 주요국들은 자동차가 배출하는 CO2(이산화탄소)를 줄이기 위해 내연기관차 규제를 강화하고 있다.

국제에너지기구(IEA) 등에 따르면 네덜란드와 노르웨이는 2025년 세계에서 가장 먼저 내연기관 신차판매를 중단한다. 독일, 이스라엘, 인도는 2030년, 영국이 2035년, 프랑스, 스페인, 싱가포르, 대만은 2040년 판매를 중단할 계획이다.

블룸버그 뉴에너지 파이낸스(BNEF) 등에 따르면 글로벌 전기차 시장은 판매 대수 기준 2030년까지 연평균 20% 이상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2030년대 후반에는 전기차의 세계 시장점유율이 내연기관차를 뛰어넘을 전망이다.

이런 중에 지난해 기준 글로벌 30대 전기차 제조업체 중에 한국 기업은 단 한 곳뿐이다.

국가별로 보면 중국이 18개로 가장 많고, 미국과 독일이 3개, 프랑스와 일본이 2개 등이다.

판매점유율에서 한국기업은 12만1952대를 판매해 5.4%의 점유율에 그쳤다. 기업별로는 테슬라가 37만5752대로 가장 많았고 그 뒤로 르노ㆍ닛산 20만4569대, BYD 19만7146대 등 순이다.

지난해 기준 국가별 전기차 판매 대수에서 한국은 전 세계 판매량의 1.6%를 차지하며 11위에 그쳤다. 중국이 전 세계 과반이 넘는 52.9%로 1위를 차지했고 그 뒤로 미국 14.3%, 독일 4.8%, 노르웨이 3.5%, 일본 1.9% 등 순이었다.

전경련은 한국의 전기차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수요자 맞춤형 충전 인프라를 확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작년 말 기준 한국의 충전기 수는 중국의 0.8%, 미국의 1.4%, 일본의 10.1% 수준에 불과하다.

올해 들어 정부가 충전 인프라 확충을 위해 노력을 하고 있지만, 아직 미흡한 상황이다. 특히 주유소, 주차장, 공동주택, 직장 등 충전수요가 많은 곳의 민간 사업자 충전 인프라 투자 유도가 필요하다고 전경련은 주장했다.

전기차 배터리의 핵심 원재료인 코발트, 리튬 등의 안정적 확보를 위해 해외 자원개발에도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의 코발트 자급률은 2017년 기준 0% 수준이다. 배터리 원재료 대부분을 중국으로부터 수입에 의존하고 있어서 국가 차원의 자원개발 노력이 긴요하다는 것이다.

다양한 전기차 라인업을 갖추고 정부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포드는 2022년까지 40종, BMW와 GM은 2023년까지 각각 25종, 22종의 새로운 전기차를 출시할 예정인 데 비해 현대차는 내년 9종의 신차를 개발할 계획이다. 프랑스와 독일, 영국 등이 코로나19 대책의 하나로 전기차 구매 보조금을 인상하고 있는 데 비해 한국은 별도의 전기차 보조금 지원은 없는 실정이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최근 주요국들이 환경규제 강화로 내연기관 퇴출정책을 확대하면서 글로벌 전기차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며 “우리 기업이 세계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는 정부 차원의 전기차 핵심 원재료에 대한 자원개발 노력이 필요하며 기업 차원에서도 글로벌 기업 수준으로 다양한 전기차 모델 제품군을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장 준비중 / 20분 지연
장시작 20분 이후 서비스됩니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805,000
    • -0.84%
    • 이더리움
    • 433,900
    • -3.41%
    • 리플
    • 287.5
    • -1.74%
    • 라이트코인
    • 55,150
    • -2.39%
    • 이오스
    • 3,126
    • -0.67%
    • 비트코인 캐시
    • 264,800
    • -2.58%
    • 스텔라루멘
    • 89.9
    • -1.65%
    • 트론
    • 31.54
    • -2.11%
    • 에이다
    • 104.6
    • -1.8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0,300
    • -4.5%
    • 대시
    • 83,050
    • -2.24%
    • 이더리움 클래식
    • 7,110
    • -0.84%
    • 132.3
    • -1.64%
    • 제트캐시
    • 67,600
    • +0.15%
    • 비체인
    • 16.76
    • -5.9%
    • 웨이브
    • 2,855
    • -3.2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74.7
    • -3.55%
    • 비트코인 골드
    • 9,540
    • -0.83%
    • 퀀텀
    • 2,940
    • -4.23%
    • 오미세고
    • 3,377
    • -5.38%
    • 체인링크
    • 11,310
    • -4.4%
    • 질리카
    • 18.47
    • -5.81%
    • 어거
    • 17,270
    • -2.0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