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검언유착 의혹’ 재판 이철ㆍ제보자X 증인으로 나온다

입력 2020-09-16 14:13

정진웅 차장검사 1차 공판 이어 법정 참석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의 핵심 당사자인 이동재 전 채널A 기자가 지난 7월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의 핵심 당사자인 이동재 전 채널A 기자가 지난 7월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동재(35) 전 채널A 기자의 협박 피해자로 지목된 이철(55)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VIK) 대표와 일명 '제보자X' 지모 씨가 법정에 증인으로 출석한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단독 박진환 부장판사는 16일 강요미수 혐의로 기소된 이 전 기자와 백모(30) 기자의 두 번째 공판을 열어 이 전 대표와 지 씨를 증인으로 채택했다.

이날 진행된 증거 동의 절차에서 이 전 기자와 백 기자는 이 전 대표, 지 씨의 진술조서와 채널A 진상조사 보고서를 증거로 동의하지 않았다.

이에 박 부장판사는 다음 달 6일 이 전 대표와 지 씨를 증인으로 불러 신문하기로 했다. 지 씨는 이 전 기자와 세 차례 만나 이 전 대표에 관한 이야기를 나눈 인물이다. 협박성 취재 의혹을 처음 MBC에 제보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검찰은 이 전 기자가 이 전 대표에게 다섯 차례 편지를 보내 가족에 대한 수사 가능성을 언급하며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비리 혐의를 제보하라"고 협박했다고 보고 기소했다.

반면 이 전 기자는 공익을 목적으로 한 취재였고 이 전 대표가 받을 수 있는 불이익을 언급했을 뿐 협박이라고 볼 수 없다며 무죄를 주장하고 있다.

한편 이날 재판에는 지난달 3일 광주지검으로 승진 이동한 정진웅 차장검사가 직접 법정에 출석했다. 지난달 1차 공판에도 참석한 정 차장검사는 검언유착 의혹 수사 당시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을 맡았다. 단독 재판부 사건에 검찰 중간 간부가 직접 나선 것은 이례적이다.

정 차장검사은 수사 과정에서 이 전 기자와 유착한 의혹을 받는 한동훈 검사장과 몸싸움을 벌여 독직폭행 혐의로 고소당한 바 있다. 서울고검은 정 차장검사 등에 대한 감찰도 진행 중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390,000
    • +2.86%
    • 이더리움
    • 402,500
    • +6.06%
    • 리플
    • 269.4
    • +2.47%
    • 라이트코인
    • 52,050
    • +2.87%
    • 이오스
    • 2,940
    • +2.55%
    • 비트코인 캐시
    • 252,000
    • +3.15%
    • 스텔라루멘
    • 81.01
    • +1.44%
    • 트론
    • 30.18
    • +3%
    • 에이다
    • 96.31
    • +6.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1,600
    • +3.42%
    • 대시
    • 79,350
    • +3.32%
    • 이더리움 클래식
    • 6,760
    • +0.37%
    • 125.1
    • +0.81%
    • 제트캐시
    • 63,700
    • +4.86%
    • 비체인
    • 14.46
    • +6.87%
    • 웨이브
    • 2,739
    • +6.9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2.5
    • +4.71%
    • 비트코인 골드
    • 8,970
    • +2.46%
    • 퀀텀
    • 2,696
    • +3.49%
    • 오미세고
    • 3,528
    • +6.97%
    • 체인링크
    • 11,500
    • +23.26%
    • 질리카
    • 16.84
    • +2%
    • 어거
    • 16,680
    • +11.2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