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삼성 변호인단, 한겨레신문 보도 "명백한 허위, 민ㆍ형사상 책임 물을 것"

입력 2020-09-16 10:44

▲<YONHAP PHOTO-3095> 삼성 이재용, '시세조종·배임' 혐의로 기소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삼성 경영권 불법 승계, 회계 부정 의혹을 수사하던 검찰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기소한 1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사옥의 모습. 2020.9.1    ondol@yna.co.kr/2020-09-01 14:41:30/<저작권자 ⓒ 1980-2020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
▲<YONHAP PHOTO-3095> 삼성 이재용, '시세조종·배임' 혐의로 기소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삼성 경영권 불법 승계, 회계 부정 의혹을 수사하던 검찰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기소한 1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사옥의 모습. 2020.9.1 ondol@yna.co.kr/2020-09-01 14:41:30/<저작권자 ⓒ 1980-2020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
삼성 변호인단은 16일 한겨레 신문이 보도한 '삼성쪽, 이재용 영장서 삼성생명 건 빼달라 요구 증언 나와' 기사에 대해 명백한 허위라며 민ㆍ형사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이날 삼성 변호인단은 "변호인은 수사팀의 결론을 도저히 수긍할 수 없어 검찰수사심의위 심의를 신청했으며(6월 2일), 수사팀은 이에 기습적으로 구속영장을 청구(6월 4일)했다"며 "따라서 변호인은 당시 수사팀의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전혀 알지 못했다. 당연히 구속영장에 어떤 범죄 사실이 담길지 알 수 없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범죄 사실을 전혀 모르는데, 변호인이 수사팀에 삼성생명 관련 내용을 빼달라고 요청했다는 보도 내용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며 "더욱이 삼성생명 매각 건은 검토 단계에 그친 것으로, 범죄 사실 중 지엽말단적인 경위 사실에 불과하다. 이를 제외하는 게 무슨 의미가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또 전관예우 주장은 심각한 사실 왜곡이라고 했다. 변호인단은 "이번 수사는 2년 가까이 장기간에 걸쳐 유례없이 강도 높게 이뤄졌으며, 수사팀과 변호인이 한 치의 양보 없이 구속영장 심사와 수사심의위원회 심의 등의 과정에서 치열하게 공방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는 모두가 아는 사실인데 전관예우라는 주장은 어불성설이고, 심각한 사실 왜곡"이라며 "악의적인 허위 기사로 변호인들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한 데 대해서는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4,858,000
    • -3.53%
    • 이더리움
    • 438,300
    • -2.17%
    • 리플
    • 276.6
    • -1.95%
    • 라이트코인
    • 62,900
    • -4.12%
    • 이오스
    • 2,997
    • +0.54%
    • 비트코인 캐시
    • 301,400
    • +1.89%
    • 스텔라루멘
    • 87.3
    • -4.06%
    • 트론
    • 30.35
    • -0.39%
    • 에이다
    • 112.5
    • -0.0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0,200
    • -2.56%
    • 대시
    • 76,400
    • -2.05%
    • 이더리움 클래식
    • 6,665
    • -1.04%
    • 111.8
    • +4.98%
    • 제트캐시
    • 63,700
    • -5.84%
    • 비체인
    • 12.01
    • -4.53%
    • 웨이브
    • 3,425
    • -0.4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0.4
    • -4.71%
    • 비트코인 골드
    • 8,205
    • -4.76%
    • 퀀텀
    • 2,358
    • -1.34%
    • 오미세고
    • 3,475
    • -1.92%
    • 체인링크
    • 13,050
    • -1.58%
    • 질리카
    • 20.07
    • -2.15%
    • 어거
    • 14,260
    • -0.6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