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 "코로나19 재확산ㆍ거리두기 강화로 실물경제 불확실성 확대"

입력 2020-09-11 10:00

국산 승용차 내수판매량ㆍ백화점 매출액ㆍ카드 국내승인액 감소세↑

▲8월 소매판매 속보치. (기획재정부)
▲8월 소매판매 속보치. (기획재정부)
기획재정부가 11일 "수도권 등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및 거리두기 강화 영향으로 실물경제의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있다"고 밝혔다.

기재부는 이날 '2020년 9월 최근경제동향(그린북)'을 통해 " 최근 우리 경제는 일부 내수지표의 개선세가 다소 주춤한 가운데 수출·생산의 부진 완화 흐름이 이어지고 있었다"며 이같이 평가했다.

7월 산업활동동향은 전월대비로 광공업 생산과 서비스업 생산, 건설투자는 증가했으나 소매판매와 설비투자는 감소했다.

8월 수출은 전년동월대비 9.9% 감소했으며 조업일 수 감소(전년동월대비 -1.5일) 등 영향으로 감소폭이 전월(-7.1%)보다 확대되는 모습이다.

8월 고용은 취업자가 전년동월대비 27만4000명 감소하면서 감소세를 지속했고 소비자물가는 장마·집중호우 영향으로 농산물 가격 상승폭이 확대되며 0.7% 상승했다.

8월 소매판매는 온라인 매출액이 전년동월대비 35.5% 증가하며 전월(22.2%)보다 증가하고 소비자심리지수도 84.2에서 88.2로 개선됐다.

그러나 국산 승용차 내수판매량이 10.7%로 전월(11.7%)에 비해 감소했고 백화점 매출액도 6월 0.4%로 깜짝 플러스를 기록한 이후 7월 -2.9%, 8월 -7.7%로 감소세가 확대되는 모습을 보였다. 카드 국내승인액도 6월 9.3%로 깜짝 상승한 이후 7월 4.8%, 8월 3.4%로 감소세다.

기재부는 "대외적으로는 주요국 실물지표 개선세가 이어지고 있으나 글로벌 코로나19 확산세

지속 등으로 개선속도는 다소 둔화되는 모습"이라고 분석했다.

김영훈 기재부 경제분석과장은 "철저한 방역대응에 만전을 기하면서 기존 정책과 함께 4차 추경예산 등 긴급 민생・경제 종합대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피해계층에 대한 맞춤형 지원 및 경기보강 노력 등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5,725,000
    • -4.13%
    • 이더리움
    • 3,897,000
    • -6.28%
    • 비트코인 캐시
    • 710,500
    • -7.92%
    • 리플
    • 1,197
    • -8.13%
    • 라이트코인
    • 203,100
    • -6.78%
    • 에이다
    • 2,641
    • -8.01%
    • 이오스
    • 5,560
    • -12.44%
    • 트론
    • 117
    • -8.24%
    • 스텔라루멘
    • 361.6
    • -7.2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4,500
    • -3.86%
    • 체인링크
    • 31,200
    • -9.49%
    • 샌드박스
    • 859.9
    • -7.4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