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효성, 수소 관련 성장성 가시화 ‘매수’-하이투자

입력 2020-09-07 08:49

▲수소 경제 이행 로드맵, 모빌리티. (자료제공=하이투자증권)
▲수소 경제 이행 로드맵, 모빌리티. (자료제공=하이투자증권)
하이투자증권은 7일 효성에 대해 수소 사업 포트폴리오 확대로 성장성이 가시화될 것이라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9만4000원을 유지했다.

하이투자증권 이상헌 연구원은 “효성은 섬유와 화학, 중공업 등 전통 기반 산업 중심의 포트폴리오를 가지고 있으나, 향후 수소 사업 등으로 친환경 에너지 시장 진출을 본격화 할 것”이라며 “즉, 주력 자회사인 효성중공업, 효성화학, 효성첨단소재 등 수소 사업으로 포트폴리오를 확대 중”이라고 밝혔다.

이 연구원은 “효성중공업의 경우 수소차 충전시스템을 최초로 국산화해 개발한 업체로 현재 전국의 약 40%의 수소차 충전소를 건립했다”며 “정부의 수소경제 로드맵에는 오는 2030년까지 수소충전소 660기를 확충할 계획으로 수소충전소 시장을 선점하고 있는 효성중공업에 수혜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그는 “효성화학의 경우 독일 린데 그룹과 합작을 통해 울산 공장 내 부지에 3000억 원을 투자해 세계 최대 규모의 액화 수소 공장을 2022년까지 완공할 계획으로, 액화 수소 공장은 효성화학 공장에서 생산되는 부생 수소에 린데의 액화 기술과 설비를 적용, 연간 승용차 10만대가 사용할 수 있는 수소를 생산할 예정”이라며 “이처럼 생산된 액화 수소는 차량, 드론, 선박, 지게차 등 다양한 모빌리티 분야에서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철보다 10배 강하지만 무게는 4분의 1 수준인 탄소섬유는 수소차의 연료탱크를 제조하는 핵심 소재”라며 “효성첨단소재는 국내 유일의 탄소섬유 제조업체로서 2028년까지 총 1조 원을 투자해 전주 탄소섬유 공장 규모를 늘려, 연간 탄소섬유를 2만4천 톤까지 생산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503,000
    • +4.78%
    • 이더리움
    • 406,700
    • +8.89%
    • 리플
    • 270.9
    • +5.04%
    • 라이트코인
    • 52,250
    • +4.19%
    • 이오스
    • 2,954
    • +3.83%
    • 비트코인 캐시
    • 251,900
    • +4.13%
    • 스텔라루멘
    • 81.9
    • +4.38%
    • 트론
    • 30.27
    • +4.92%
    • 에이다
    • 96.15
    • +7.8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3,000
    • +4.51%
    • 대시
    • 78,950
    • +4.36%
    • 이더리움 클래식
    • 6,810
    • +0.81%
    • 126
    • +3.03%
    • 제트캐시
    • 64,100
    • +6.21%
    • 비체인
    • 14.45
    • +9.3%
    • 웨이브
    • 2,749
    • +9.2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3.4
    • +6.73%
    • 비트코인 골드
    • 8,980
    • +3.34%
    • 퀀텀
    • 2,684
    • +6.09%
    • 오미세고
    • 3,628
    • +13.59%
    • 체인링크
    • 11,420
    • +26.75%
    • 질리카
    • 17.02
    • +4.67%
    • 어거
    • 16,740
    • +12.6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