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엔씨 김택진 132억9000만 'IT 연봉킹'…SKT 박정호 44억ㆍ네이버 한성숙 23억

입력 2020-08-14 20:56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엔씨소프트 제공)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엔씨소프트 제공)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가 올 상반기 게임·IT업계 경영진을 통틀어 가장 많은 연봉을 기록했다.

게임·IT 기업들은 14일 반기보고서를 통해 상반기 급여·상여를 공개했다. 김택진 대표는 올해 상반기 급여 10억1600만 원에 상여 122억7600만 원 등 총 132억9200만 원을 챙겼다. 작년 상반기 62억4800만 원보다 2배 이상 껑충 뛰었다. 넷마블 권영식 대표는 급여 2억6500만 원에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 행사로 17억6200만 원을 더 받으면서 총 20억3600만 원을 받았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  (사진제공=네이버)
▲한성숙 네이버 대표. (사진제공=네이버)

네이버 한성숙 대표는 23억600만 원을, 카카오 조수용 공동대표는 5억9300만 원을 받았다. 직원 1인 평균 급여액은 네이버가 6154만 원, 카카오가 5300만 원을 각각 기록했다.

▲박정호 SKT 사장 (SK텔레콤 제공)
▲박정호 SKT 사장 (SK텔레콤 제공)

이동통신3사 중에서는 SK텔레콤 박정호 사장이 44억2000만 원으로 1위에 올랐다. 박 사장은 상반기 급여 8억5000만 원에 상여금 35억7000만 원 등 총 44억2000만 원을 받았다. 황창규 전 KT 회장은 급여 1억4200만 원, 상여 6억2900만 원, 퇴직소득 14억7400만 원 등 총 22억5100만 원을 수령했다. 구현모 현 대표이사는 급여와 상여 등 6억6000만 원을 받았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20억6700만 원을 받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636,000
    • +1.26%
    • 이더리움
    • 422,800
    • +2.57%
    • 리플
    • 284.8
    • +1.64%
    • 라이트코인
    • 53,850
    • +1.22%
    • 이오스
    • 3,032
    • +1.47%
    • 비트코인 캐시
    • 268,200
    • +3.39%
    • 스텔라루멘
    • 87.3
    • +2.95%
    • 트론
    • 31.3
    • +1.89%
    • 에이다
    • 120.3
    • +6.0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0,900
    • +2.19%
    • 대시
    • 80,850
    • +1.83%
    • 이더리움 클래식
    • 6,790
    • +1.19%
    • 140
    • -0.71%
    • 제트캐시
    • 66,450
    • +4.15%
    • 비체인
    • 15.48
    • +6.17%
    • 웨이브
    • 2,878
    • -0.4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79.5
    • +5.95%
    • 비트코인 골드
    • 9,420
    • +1.89%
    • 퀀텀
    • 2,884
    • +5.56%
    • 오미세고
    • 4,502
    • +28.3%
    • 체인링크
    • 12,340
    • +2.07%
    • 질리카
    • 18.59
    • +2.48%
    • 어거
    • 16,760
    • +3.0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