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정책발언대] 재활은 노동복지 서비스의 중심이다

입력 2020-08-11 05:00

▲강순희 근로복지공단 이사장. (사진제공=근로복지공단)
▲강순희 근로복지공단 이사장. (사진제공=근로복지공단)
뜻하지 않게 산업재해를 당한 노동자가 치료를 마치고도 일터로 돌아가지 못하는 경우, 이는 본인과 가족의 불행일 뿐만 아니라 사회·경제적으로도 큰 비용을 초래한다.

근로복지공단 10개의 직영병원은 이러한 산재노동자의 재활 및 사회복귀를 위해 설립됐으며 나아가 지역주민을 위한 공공의료 서비스 및 재해를 당한 공무원과 교직원에게까지 산재노동자 수준의 전문재활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공단 병원은 의료재활과 직업재활을 연계해 요양시작부터 치료종결까지 전문재활치료 및 직업복귀지원 서비스를 제공하는 아시아 최고 수준의 전문성과 시스템을 보유하고 있다.

공단 병원에서는 먼저 전문재활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재활전문센터를 통해 산재 환자 상태, 가정환경, 주변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한다. 그리고 이에 기초해 ‘평가→치료→회복→직업·사회복귀’를 촉진하기 위한 분야별 전문가에 의한 단계별 재활치료, 사회심리 및 직업재활프로그램을 제공한다. 특히 아급성기(亞急性期) 환자의 성공적인 재활을 돕기 위해 재활의학과 전문의를 비롯해 해당 분야의 전문인력이 재활치료 계획 수립 초기부터 참여해 의료재활에서 직업재활까지 맞춤형 통합재활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이러한 결과 공단 직영병원은 산재환자 재활치료에 대한 우수성을 인정받아 10년 연속 재활센터부문 메디컬코리아대상을 수상하는 등 국내 최고의 재활전문 의료기관으로 자리 잡았다.

재활의 중요성이 커지고 수요가 증가했는데도 대도시 거주 산재노동자는 공단 직영병원 접근이 어려워 작년 4월에는 서울 영등포에 운동치료 이외에도 직업복귀에 적합한 치료시설을 갖춘 선진국형 외래재활센터인 서울의원을 개소해 도심권 중심의 소속병원 접근성을 높였다. 올해 하반기에는 광주 광산구에 서울의원보다 기능이 확대된 외래재활센터를 개소할 예정이며, 산재 노동자의 재활수요와 접근성을 고려해 순차적으로 외래재활센터를 확대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집중재활치료와 연계한 산재환자 재활스포츠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마련하고 있고, 원직장 복귀가 어려운 산재 노동자의 타직장 복귀를 지원하기 위한 직장복귀 프로그램도 확대 운영해 체계적인 직장복귀 프로세스를 갖춰 나가고 있다. 또한 공단은 빈번한 사회적 위험과 고령화 등에 따른 재활 수요에 부응하기 위해 산재재활전문에서 일반적 재활선도기관으로 역할을 확대하고자 전문적이고 풍부한 산재재활의 노하우를 타 제도, 타 기관 및 민간에 전파하고 리드하는 의료재활의 선도적 역할을 꾀하고 있다.

향후에는 기존의 치료·회복 중심의 의료재활에서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재활공학과 연계 강화해 산재 환자의 회복을 넘어 기능 강화와 사회적 통합, 2차 재해예방 등 재활의 효과성을 극대화하고자 한다. 이를 위해 10개 직영 병원, 울산과학기술원(UNIST) 등 외부 연구기관과 협업해 스마트 의료기기 활용을 통한 환자와 병원 간 디지털 재활 플랫폼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아울러 전국 공단 직영병원 및 재활인증병원 등에서 모인 산재 노동자의 의료데이터를 바탕으로 맞춤형 재활프로그램 및 재활보조기를 개발함으로써 재활 효과성을 제고하고, 고령 및 중증장애인 욕구에 적합한 재활 돌봄 로봇의 개발 및 공급을 통해 일상생활 지원 재활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다.

일하는 사람들의 희망버팀목이자 노동복지의 허브로서 근로복지공단은 공공기관으로서의 소명의식을 가지고 최고의 전문성과 인프라를 활용한 융합과 협업을 통해 산재재활에서 나아가 생활재활서비스의 발전에 선도적 역할을 다할 것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459,000
    • +0.29%
    • 이더리움
    • 409,500
    • +1.14%
    • 리플
    • 280.1
    • -0.04%
    • 라이트코인
    • 53,200
    • -1.3%
    • 이오스
    • 2,954
    • -0.37%
    • 비트코인 캐시
    • 249,800
    • -0.91%
    • 스텔라루멘
    • 85.47
    • -0.27%
    • 트론
    • 32.34
    • +4.93%
    • 에이다
    • 110.1
    • -2.1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1,900
    • -0.82%
    • 대시
    • 80,250
    • +1.45%
    • 이더리움 클래식
    • 6,755
    • -0.15%
    • 136
    • +7%
    • 제트캐시
    • 63,650
    • -0.7%
    • 비체인
    • 14.81
    • -1.99%
    • 웨이브
    • 2,889
    • +4.1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7.4
    • +0.45%
    • 비트코인 골드
    • 9,130
    • +0.66%
    • 퀀텀
    • 2,732
    • +0.07%
    • 오미세고
    • 3,581
    • +0.39%
    • 체인링크
    • 12,030
    • +1.01%
    • 질리카
    • 18.94
    • +4.53%
    • 어거
    • 16,890
    • +1.6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