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당ㆍ정ㆍ청, '상생 시장 생태계' 조성 방안 논의

입력 2020-07-31 09:00

21대 국회 첫 '을지로 민생현안 회의'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제8차 당정청 을지로 민생현안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제8차 당정청 을지로 민생현안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31일 당·정·청 회의에서 “플랫폼 사업자와 입점 업체 간 상생을 위한 생태계 조성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당정청은 이날 국회에서 ‘제8차 을지로 민생현안회의’를 열고 △골목상권 활성화 대책 △배달앱 플랫폼 사업자 및 입점 업체 간 상생 방안 △문화예술계 불공정문제 해소 △체육계 갑질 근절 △직장 내 괴롭힘 개선 등에 대해 논의했다.

김 원내대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적 어려움이 계속된다”면서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충격은 비정규직과 프리랜서, 특수고용 노동자, 영세자영업자 등 취약계층에서 더 큰 피해를 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역사랑 상품권 사용 확대와 배달앱 플랫폼 시장 내 상생을 위한 대책 마련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문화예술계와 체육계 관련 문제에 대해선 “갑질 근절, 고용 안정과 처우를 개선하는 방안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직장 내 괴롭힘 개선 관련해서도 “법의 실효성을 높이고 사각지대를 해소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날 회의에는 김 원내대표를 비롯해 박홍근 을지로위원장, 조성옥 공정거래위원장, 황덕순 청와대 일자리수석 등이 참석했다.

조 위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로 사회 불평등이 심화할 것을 우려하며 “정부는 민간, 대기업, 중소기업을 가리지 않지만 가장 먼저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것은 중소상공인과 자영업자”라고 강조했다.

이어 플랫폼 사업자와 입점 업체, 방송문화 예술계 종사자, 골목상권 소상공인, 특수형태 근로 노동자를 언급하며 “이들에 대한 대책 없이 우리 경제와 민생회복이 어려울 뿐 아니라 코로나19 이후 더 큰 어려움에 도달한다”고 말했다.

황 수석은 "앞으로도 당정청이 힘을 모아 공정경제 실현을 위한 정책을 힘있게 실현할 수 있도록 노력해나가면 좋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960,000
    • +1.85%
    • 이더리움
    • 465,900
    • +1.66%
    • 리플
    • 346
    • +2.28%
    • 라이트코인
    • 68,750
    • +2.54%
    • 이오스
    • 3,786
    • +7.01%
    • 비트코인 캐시
    • 357,600
    • +1.85%
    • 스텔라루멘
    • 123.9
    • +1.14%
    • 트론
    • 25.1
    • +4.45%
    • 에이다
    • 169.8
    • +0.4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63,200
    • +1.08%
    • 대시
    • 113,000
    • -0.88%
    • 이더리움 클래식
    • 8,405
    • +2.63%
    • 73.94
    • +0.53%
    • 제트캐시
    • 106,000
    • -2.21%
    • 비체인
    • 25.47
    • -2.04%
    • 웨이브
    • 2,349
    • +4.08%
    • 베이직어텐션토큰
    • 335.7
    • +6.5%
    • 비트코인 골드
    • 12,770
    • +3.32%
    • 퀀텀
    • 3,446
    • +8.03%
    • 오미세고
    • 2,123
    • +11.44%
    • 체인링크
    • 15,480
    • -9.17%
    • 질리카
    • 29.4
    • +4.55%
    • 어거
    • 24,870
    • +3.6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