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강민경 해명 "위법행위 한 적 없어"…'슈스스 TV' 한혜연은 "표기 누락 죄송"

입력 2020-07-16 12:38 수정 2020-07-16 12:40

(출처=강민경, 한혜연 인스타그램)
(출처=강민경, 한혜연 인스타그램)

여성 듀오 다비치 멤버 강민경이 자신을 둘러싼 유튜브 PPL(간접 광고) 의혹 논란에 대해 해명에 나섰다.

강민경은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게시글에 한 네티즌이 "속옷 협찬이면 진짜 실망이다"라는 댓글을 달자 "속옷은 추후에 유튜브 콘텐츠를 편집해 사용해도 되겠냐는 제안을 받아들여 광고가 진행된 부분"이라고 해명했다.

또한 다른 네티즌이 "본인 스스로 홍보영상이라는 거 광고라는 거 모르지 않지 않느냐. 광고라는 얘기 없이 노출된 제품 통틀어서 지금 다들 속았다는 얘기하는데 특정 부분만 아니라고 하지 않느냐. 협찬받은 모든 제품은 명시해야 한다"라고 댓글을 달자 "콘텐츠 기획에 맞게 그리고 광고주와 협의된 내용에 맞게 적절한 광고 표기를 진행했다. 저는 어떠한 위법행위도 한 적이 없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공정위에서는 현재 이야기한 부분에 대한 권고(어떤 일에 관하여 상대방이 어떤 조치를 취할 것을 권유하는 일)단계이며 9월 1일부로 시행할 예정이라고 한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강민경, 한혜연이 '내돈내산'(내 돈을 주고 내가 샀다)라고 소개한 유튜브 영상 콘텐츠에 수천만 원의 광고비를 받은 PPL이 섞여있다고 보도했다. 본래 광고료를 받고 제작된 콘텐츠에는 '유료광고'라는 표기를 해야 하지만, 오히려 '내돈내산'이라는 거짓 정보로 혼란을 야기했다고 덧붙였다.

논란이 커지자 한혜연이 진행하는 '슈스스TV' 측은 공식 입장문을 내고 사과했다. '슈스스TV' 측은 "광고·협찬을 받은 슈스스 콘텐츠에 대해 '유료 광고' 표기를 하는 것을 기본 원칙으로 제작해왔으나, 확인 결과 일부 콘텐츠에 해당 표기가 누락된 것을 확인했다"라고 잘못을 인정하며 "해당 콘텐츠는 즉시 '유료 광고 포함' 문구를 표기해 수정할 예정이며, 앞으로 철저한 제작 검증 시스템을 통해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882,000
    • -1.63%
    • 이더리움
    • 462,300
    • -0.69%
    • 리플
    • 351.9
    • +0.74%
    • 라이트코인
    • 68,250
    • -0.15%
    • 이오스
    • 3,732
    • +2.3%
    • 비트코인 캐시
    • 350,800
    • -2.47%
    • 스텔라루멘
    • 123.5
    • -0.08%
    • 트론
    • 24.77
    • +0.32%
    • 에이다
    • 167
    • -1.4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60,500
    • -1.77%
    • 대시
    • 111,300
    • -3.22%
    • 이더리움 클래식
    • 8,280
    • -1.25%
    • 74.01
    • -0.44%
    • 제트캐시
    • 102,400
    • -6.91%
    • 비체인
    • 24.85
    • +0.12%
    • 웨이브
    • 2,382
    • +2.1%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7.1
    • +3.97%
    • 비트코인 골드
    • 12,790
    • +0.87%
    • 퀀텀
    • 3,386
    • +0.95%
    • 오미세고
    • 2,033
    • -1.64%
    • 체인링크
    • 15,310
    • -3.1%
    • 질리카
    • 30.46
    • +7.82%
    • 어거
    • 24,620
    • -0.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