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상반기 유상증자 3조8765억 원…전년비 10.1%↓

입력 2020-07-14 09:56

코스피 19.7% 줄고 코스닥 31.6% 늘고

▲연도별 유상증자 현황. (자료제공=한국예탁결제원)
▲연도별 유상증자 현황. (자료제공=한국예탁결제원)

한국예탁결제원은 올해 상반기 상장사 유상증자 금액이 3조8765억 원으로 전년보다 10.1%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14일 밝혔다.

시장별로는 유가증권(코스피)시장이 2조6090억 원으로 전년보다 19.7% 감소했다. 코스닥시장은 1조1652억 원으로 31.6% 늘었다.

유상증자를 한 회사는 모두 140개사로 0.7% 증가했지만, 이들의 총 증자 주식은 11억9500만 주로 15.1% 줄었다.

배정 방식별로 보면 3자배정이 2조8637억 원(73.9%)으로 가장 많고 주주배정(9814억 원ㆍ25.3%), 일반공모(314억 원ㆍ0.8%) 등 순이었다. 특히 일반공모는 전년보다 87.2% 대폭 감소했다. 3자배정은 전년보다 0.1% 늘었고, 주주배정은 18.7% 줄었다.

유상증자 금액이 가장 큰 기업은 중소기업은행(7843억 원)이었고 에이치엘비(3391억 원), HDC현대산업개발(3207억 원), 두산중공업(2382억 원), 교보증권(2000억 원)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지난해 무상증자 규모는 29개사로 전년보다 9.4% 감소한 반면, 증자 주식 수는 2억5988만 주로 20.9% 늘었다. 시장별로는 유가증권시장(766만 주)은 81.2% 감소했고 코스닥시장(2억4981만 주)은 43.8% 늘었다.

무상증자 주식 규모가 가장 컸던 회사는 자안으로 1억1302만 주를 발했다. 이어 위지윅스튜디오(1914만 주), 미래에셋벤처투자(1533만 주) 등이 무상으로 나눠준 주식 수가 많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862,000
    • +0.68%
    • 이더리움
    • 462,100
    • +0.06%
    • 리플
    • 350.2
    • +1.24%
    • 라이트코인
    • 68,050
    • +0.44%
    • 이오스
    • 3,711
    • +2.97%
    • 비트코인 캐시
    • 349,900
    • +0.2%
    • 스텔라루멘
    • 123.1
    • +0.49%
    • 트론
    • 24.57
    • -1.09%
    • 에이다
    • 167.1
    • -1.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60,000
    • -1.33%
    • 대시
    • 111,100
    • -0.18%
    • 이더리움 클래식
    • 8,220
    • -2.14%
    • 73.37
    • -0.99%
    • 제트캐시
    • 102,000
    • -6.16%
    • 비체인
    • 24.65
    • +1.4%
    • 웨이브
    • 2,350
    • -0.76%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3.1
    • +3.76%
    • 비트코인 골드
    • 12,600
    • +0.4%
    • 퀀텀
    • 3,363
    • +1.91%
    • 오미세고
    • 2,007
    • -1.81%
    • 체인링크
    • 15,200
    • -3.8%
    • 질리카
    • 30.6
    • +12.13%
    • 어거
    • 24,660
    • +0.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