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강화된 안전진단에… 희비 갈린 서울 재건축 시장

입력 2020-07-02 14:31

안전진단 통과 여부에 2억~3억 ‘오르락 내리락’

▲서울 양천구 목동 하나프라자에서 바라본 목동 일대 아파트 밀집지역 전경.
▲서울 양천구 목동 하나프라자에서 바라본 목동 일대 아파트 밀집지역 전경.

정부가 6·17 부동산 대책에서 재건축 안전진단 요건 등을 강화하면서 사업 대상 단지들의 희비가 교차하고 있다. 안전진단 문턱에 막힌 재건축 추진 아파트 단지는 집값이 큰 폭으로 하락한 반면, 대책 발표 직전 가까스로 통과한 단지 입주민들은 쾌재를 부르는 중이다.

2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와 현지 공인중개업소들에 따르면 서울 양천구 목동6단지 전용면적 95㎡형은 최근 18억 원에 팔렸다. 동일 평형의 직전 매매 거래가인 지난해 10월 15억9500만 원에서 2억 원 넘게 오른 가격이다.

목동6단지는 지난달 12일 재건축 안전진단의 마지막 관문인 한국시설안전공단의 적정성 검토를 통과했다. 재건축 사업을 확정지으면서 순식간에 호가(집주인이 부르는 값)가 3억 원가량 뛰었다.

연초 7억4000만 원에 매매 거래됐던 서울 마포구 성산동 시영아파트 전용 50㎡형은 지난달 17일 9억2500만 원에 팔렸다. 아파트값이 6개월도 안돼 1억8500만 원 넘게 오른 것이다.

강북의 재건축 최대어로 꼽히는 성산시영아파트는 지난 5월 안전진단을 통과했다. 이처럼 재건축 사업을 확정한 단지들은 가격이 치솟은 반면 문턱을 넘지 못한 아파트는 큰 폭으로 하락했다.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선수촌2단지 전용 83㎡형의 실거래가는 지난달 16일 17억 원에서 21일 14억 원으로 주저앉았다. 6·17 대책에 담긴 안전진단 요건 강화 이슈로 닷새 만에 3억 원이 빠진 것이다.

앞서 올림픽선수촌아파트는 지난해 안전진단 문턱에 걸려 고배를 마신 바 있다. 국토교통부가 이번 6·17 대책에서 안전진단 규제 강도를 더 높이자 재건축은 이제 물 건너갔다는 말까지 나온다.

국토부는 6·17 대책을 통해 재건축 사업의 첫 관문인 1차 안전진단 기관 선정·관리주체를 시·군·구에서 시ㆍ도로 변경했다. 2차 안전진단 의뢰도 시·군·구에서 시·도가 담당하게 했다. 지역 민원이 많은 구청 대신 시청이 직접 안전진단을 관리하면서 더 깐깐하게 조이겠다는 취지에서다.

이 같은 방침은 12월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 개정을 통해 내년 상반기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강화된 재건축 안전진단 단계별 추진 과정. (국토교통부)
▲강화된 재건축 안전진단 단계별 추진 과정. (국토교통부)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816,000
    • -1.46%
    • 이더리움
    • 458,900
    • -1.48%
    • 리플
    • 348.5
    • +0.26%
    • 라이트코인
    • 67,150
    • -1.68%
    • 이오스
    • 3,669
    • -0.84%
    • 비트코인 캐시
    • 344,600
    • -3.18%
    • 스텔라루멘
    • 121.7
    • -2.01%
    • 트론
    • 24.3
    • -5.12%
    • 에이다
    • 165.6
    • -2.42%
    • 비트코인에스브이
    • 257,000
    • -3.24%
    • 대시
    • 108,900
    • -4.56%
    • 이더리움 클래식
    • 8,155
    • -2.22%
    • 71.82
    • -3.78%
    • 제트캐시
    • 99,650
    • -8.75%
    • 비체인
    • 24.27
    • -3.04%
    • 웨이브
    • 2,282
    • -1.81%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7.3
    • -1.89%
    • 비트코인 골드
    • 12,560
    • -0.71%
    • 퀀텀
    • 3,270
    • -5.43%
    • 오미세고
    • 1,983
    • -6.15%
    • 체인링크
    • 14,750
    • -8.04%
    • 질리카
    • 32.42
    • +13.24%
    • 어거
    • 24,360
    • -2.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