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매매 뛰고, 전세 잠기고…엇갈린 6월 서울 아파트 시장

입력 2020-07-01 14:56

"7월 규제 시행에 거래 과열 소강 가능성"

▲경기 광주시 남한산성에서 바라본 강남 아파트 단지 일대. 신태현 기자 holjjak@ (이투데이DB)
▲경기 광주시 남한산성에서 바라본 강남 아파트 단지 일대. 신태현 기자 holjjak@ (이투데이DB)
6·17 부동산 대책 규제 시행을 앞두고 지난달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량이 급증했다. 전세 거래는 강남을 중심으로 급감하는 등 토지거래허가제 지정 등을 포함한 정부의 부동산 규제 시행에 기민하게 반응한 것으로 보인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 통계에 따르면 1일 기준 지난달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 건수는 7182건으로 지난 5월 5518건보다 30%(1664건) 증가했다. 지난달 매매 거래 건수는 6·17 대책 발표 이후에 집중된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1월 6474건, 2월 8267건으로 증가세를 보이다가 코로나19가 전국으로 확산한 3월과 4월 각각 4406건과 3021건으로 급감했다.

아파트 매매건수 증가는 서울 외곽 지역을 중심으로 눈에 띄게 늘었다. 매매건수 증가율이 가장 큰 지역은 관악구로 지난달 293건이 거래돼 전달 대비 77.6%(128건) 증가했다. 매매량이 가장 많은 지역은 노원구로 지난달 933건이 거래됐다. 이는 지난 5월 대비 48.6%(305건) 늘어난 수치다.

이어서 동작구 60.3%(88건), 도봉구 59.7%(173건), 성북구 52.8%(132건), 중구 47.3%(26건) 순으로 매매건수 증감율 상위를 기록했다.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구)의 매매량은 송파구 32.2%(108건)을 제외하고 큰 변동을 보이지 않았다. 강남구는 7%(21건), 서초구는 4.8%(10건) 거래에 그쳤다.

반면 전세 거래는 서울 전역에서 크게 줄었다. 지난달 서울 아파트 전세 거래건수는 5184건으로 지난 5월 7227건보다 39.4%(2043건) 감소했다. 감소율 1위는 중랑구로 75.7%(109건) 줄어든 114건으로 집계됐다. 용산구 역시 62.7%(74건) 줄어든 118건을 기록했고,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구) 역시 감소세를 피할 수 없었다. 이 가운데 서초구는 51%(138건) 감소한 270건을 기록했다.

지난달 매매 폭증과 전세 급감 현상은 6·17 부동산 대책 규제 시행을 앞두고 시장이 바삐 움직인 것으로 해석된다. 보유세 부담을 피하고 양도세 중과 면제 혜택을 받기 위해 지난 5월 아파트 증여 건수가 증가한 것과 유사한 상황이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대규모 재건축 사업으로 전세 재계약 가능 건수가 줄었고, 매매량 증가는 6·17 부동산 대책 규제 시행 이전에 거래를 서두른 것으로 보인다”며 “오늘부터 대출과 실거주 규제가 시행되므로 거래량 상승세는 소강상태를 보일 전망”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989,000
    • -0.09%
    • 이더리움
    • 284,800
    • -0.66%
    • 리플
    • 236.2
    • -0.67%
    • 라이트코인
    • 51,750
    • -1.15%
    • 이오스
    • 3,028
    • -0.43%
    • 비트코인 캐시
    • 272,200
    • -0.98%
    • 스텔라루멘
    • 108.7
    • +1.78%
    • 트론
    • 20.93
    • +0.05%
    • 에이다
    • 156.8
    • +5.6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4,400
    • +0%
    • 대시
    • 84,700
    • -0.35%
    • 이더리움 클래식
    • 7,445
    • -0.47%
    • 55.58
    • +1.24%
    • 제트캐시
    • 73,800
    • +2.43%
    • 비체인
    • 22.74
    • +5.87%
    • 웨이브
    • 1,640
    • +12.02%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1.6
    • -1.05%
    • 비트코인 골드
    • 11,360
    • +1.25%
    • 퀀텀
    • 2,852
    • +4.24%
    • 오미세고
    • 1,800
    • -1.8%
    • 체인링크
    • 9,910
    • +12.93%
    • 질리카
    • 23.31
    • -0.09%
    • 어거
    • 23,250
    • +2.8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