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올해 대학 신입생 일반고 줄고 특성화고 늘었다…대학별 강사료 격차 커져

입력 2020-06-30 10:56

교육부·대교협, 2020년 6월 대학 정보공시

(제공=교육부)
(제공=교육부)

올해 대학 신입생 중 일반고 졸업생 비율은 줄고 특성화고 출신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또 대학 시간강사의 평균 강사료는 지난해보다 올랐지만 국공립대와 사립대의 강사료 격차는 3만300원으로 더 커진 것으로 집계됐다.

30일 교육부와 한국대학교육협의회가 4년제 일반·교육대학(196개교), 전문대학(135개교)을 대상으로 한 6월 대학정보공시 분석 결과에 따르면 올해 전체 신입생 34만5031명 가운데 일반고 출신 비율은 74.8%(25만8050명)으로 지난해보다 1.1%포인트(p) 줄었다.

반면 특성화고 출신 비율은 5.1%(1만7576명)로 지난해보다 0.4%p 증가했다. 또 영재학교, 검정고시, 외국인 학교 등에 다닌 학생 비율도 5.7%(1만9765명)로 지난해보다 0.6%p 증가했다.

과학고, 외국어고, 국제고 등 특수목적고 출신 비율은 4.2%(1만4591명)로 전년과 동일했고, 자율형 공립고 등 자율고 출신 비율은 10.2%(3만5049명)로 지난해보다 0.1%p 올랐다. 국공립대의 일반고 출신 비율은 77.4%로 사립대(74.0%)보다 높았고, 비수도권대는 78.2%로 수도권대(69.6%)보다 컸다.

올해 '기회균형선발'로 입학한 학생은 12.6%(4만3364명)로 지난해 11.7%(4만365명)보다 0.9%p(2999명) 증가했다. 기회균형 선발은 기초생활수급자나 특성화고 졸업자, 농어촌지역 학생 등을 대상으로 한 선발 방식이다.

국공립대학의 기회균형선발 비율은 16.0%로 지난해 14.3%보다 늘었고 사립대도 11.5%로 지난해 10.9%보다 증가했다. 비수도권대학의 기회균형선발 비율은 14.4%로 수도권대학 9.8%보다 높았다.

(제공=교육부)
(제공=교육부)

올해 1학기 시간강사의 강의료는 시간당 6만6000원으로 지난해 6만1400원보다 4600원(7.5%) 인상됐다. 시간당 강사 강의료는 2017년 5만8200원, 2018년 5만9700원, 2019년 6만1400원으로 증가 추세다.

대학별로 보면 국공립대의 강사 강의료는 평균 8만6200원으로 지난해 7만3900원보다 16.7% 상승한데 반해 사립대는 평균 5만5900원으로 지난해 5만4300원보다 3.0% 올랐다. 국공립대와 사립대의 시간당 강의료는 3만300원 차이를 보였다. 소재지별로는 수도권 대학은 평균 5만9000원, 비수도권은 7만1000원이었다.

산업체의 요구에 따라 특별 교육과정을 설치·운영하는 '계약학과'는 올해 242개로 지난해 269개보다 10.0% 줄었고, 학생 수도 7959명으로 지난해 8096명보다 1.7% 감소했다. 계약학과 중 '채용조건형'은 35개, 학생 수는 1948명으로 지난해보다 각각 25%, 29.3% 증가했다.

반면 재직자를 대상으로 하는 '재교육형'은 207개, 학생 수 6011명으로 학과 수, 학생 수 모두 줄었다. 채용 약정·우대를 조건으로 산업체 수요를 접목해 운영하는 '주문식 교육과정'은 지난해 411개가 운영돼 1만6128명이 참여했다.

대학별 세부 공시 내용은 대학알리미 홈페이지에 공개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997,000
    • +0.42%
    • 이더리움
    • 287,100
    • +1.38%
    • 리플
    • 239.3
    • +1.18%
    • 라이트코인
    • 52,850
    • +0.86%
    • 이오스
    • 3,094
    • +0.42%
    • 비트코인 캐시
    • 277,900
    • -0.36%
    • 스텔라루멘
    • 110
    • +0.18%
    • 트론
    • 21.43
    • +0.28%
    • 에이다
    • 157.1
    • +7.9%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8,000
    • +0%
    • 대시
    • 87,150
    • +2.71%
    • 이더리움 클래식
    • 7,630
    • +0.13%
    • 56.09
    • +3.66%
    • 제트캐시
    • 72,800
    • +3.26%
    • 비체인
    • 23.08
    • +8.92%
    • 웨이브
    • 1,416
    • -1.26%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5.1
    • +7.58%
    • 비트코인 골드
    • 11,440
    • -2.64%
    • 퀀텀
    • 2,523
    • +5.34%
    • 오미세고
    • 1,841
    • +1.88%
    • 체인링크
    • 8,720
    • +7.92%
    • 질리카
    • 23.72
    • +2.11%
    • 어거
    • 23,000
    • -0.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