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상반기 대전 자운대에 국내 첫 민·관 겸용 수소충전소

입력 2020-06-16 16:00

국방·환경·산업부·현대차·두산모빌 MOU 체결

▲사진은 완주 수소충전소 모습. (사진제공=현대차)
▲사진은 완주 수소충전소 모습. (사진제공=현대차)

민관이 수소 활용 활성화를 위해 손을 잡았다. 이르면 내년 상반기 대전에 있는 자운대에 수소충전소가 완공돼 시민의 수소 충전 환경이 개선될 예정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6일 자운대 내 국군간호사관학교에서 산업통상자원부, 국방부, 환경부, 현대자동차,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의 '수소 활용을 위한 상호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MOU)' 체결을 주관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국방부는 군사시설 보호와 군사작전 수행 지장 여부 대한 심의 절차 등을 거친 뒤 자운대 입구 부지를 제공하고 △산업부는 수소충전소 설치 관련 제도·정책을 지원하며 △환경부는 수소충전소 구축을 지원한다.

특히 이번 협약은 국내 처음 민·군 겸용 수소충전소 구축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대전의 수소 충전소는 현재 한 곳뿐인데 이번 자운대 수소충전소의 설치로 수소 충전의 어려움을 개선할 수 있게 됐다고 국무조정실은 설명했다.

정부는 올해 하반기 자운대 수소충전소 착공에 들어가 내년 상반기 완공할 계획이다. 국방부와 산업부, 환경부는 국방부 소유 군용지 중 민·군 겸용 수소충전소를 설치 가능 지역을 적극 발굴할 방침이다.

또 국방부는 2021년까지 수소차 총 10대를 구매해 시범운영 한 뒤 점차 수소차 구매를 확대할 계획이다. 현재 국방부는 수소차 SUV(현대차 넥소) 5대를 보유·운행하고 있으며 내년까지 수소버스를 포함해 총 5대를 추가로 구매한 뒤 민·군 겸용 수소충전소 예정부지인 자운대에 배치하기로 했다.

정부는 올해 7월 출범을 준비 중인 수소경제위원회(위원장 국무총리)를 중심으로 미래 핵심산업인 수소경제 육성을 위한 다양한 정책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서 정세균 총리는 “협약체결로 각 부처와 관련 기업들이 힘을 모아 수소경제로 가는 큰 한 걸음을 내딛었다”며 “수소경제로 우리 산업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발굴하고, 에너지문제도 친환경적으로 해결해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또 우리 자동차산업이 수소차 분야에서 세계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당부하며, 정부도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정 총리는 정 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대구에 파견을 갔다 온 신임 간호장교 3명이 포함된 국군대전병원 의료진 10여 명을 만나 코로나19 방역 최전선에서 헌신한 노고에 고마움을 표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2,803,000
    • +2.41%
    • 이더리움
    • 3,669,000
    • +3.73%
    • 비트코인 캐시
    • 627,000
    • +0.64%
    • 리플
    • 1,154
    • +0.87%
    • 라이트코인
    • 185,000
    • +0.43%
    • 에이다
    • 2,767
    • -3.25%
    • 이오스
    • 4,798
    • -1.74%
    • 트론
    • 108.3
    • -2.34%
    • 스텔라루멘
    • 337.8
    • -0.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2,700
    • -0.31%
    • 체인링크
    • 30,540
    • +10.53%
    • 샌드박스
    • 815.1
    • -0.7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