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티웨이항공, 크로아티아 노선 장기 취항…LCC 중 처음

입력 2020-05-15 19:28

국토부, 25개 노선 9개 국적 항공사에 배분

(사진제공=티웨이항공)
(사진제공=티웨이항공)

티웨이항공이 국내 저비용항공사(LCC) 중 처음으로 한국∼크로아티아 노선에 정기 취항한다.

국토교통부는 15일 항공교통심의위원회를 열고 정부가 보유 중인 운수권 등 25개 노선을 9개 국적 항공사에 배분했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은 인천∼푸저우(福州) 노선(주 4회)을 비롯해 부산∼상하이(주 1회), 한국∼중국(5개 지점) 화물, 중국 5자유(중국 중서부) 화물을 배분받았다.

아시아나항공은 한국∼폴란드(주 3회) 노선을 확보했다.

그 외 노선 대부분은 LCC를 중심으로 배분됐다.

티웨이항공은 크로아티아(주 4회)와 타지키스탄(주 2회) 노선을 배분받았다. 대구∼상하이(上海), 김포∼가오슝(高雄), 대구∼장자제(張家界) 노선의 운수권도 티웨이항공이 확보했다.

20개월 만에 국토부의 제재가 풀린 진에어도 이번 배분에서 청주∼정저우 노선의 운수권을 확보해 신규 취항했다.

제주항공은 부산∼상하이 주 4회 운수권을 확보했다. 상하이 노선에 신규 취항하는 것을 비롯해 한국∼러시아(주 4회), 무안∼구이양(貴陽)(주 3회), 김포∼가오슝(주 3회) 등의 운수권을 받았다.

또 마카오ㆍ베트남ㆍ태국 이원5자유(현지 승객을 제3국으로 실어나를 수 있는 권리), 말레이시아ㆍ싱가포르ㆍ태국 중간5자유(자국에서 제3국을 거쳐 상대국을 운항할 수 있는 권리) 등의 운수권도 얻었다.

에어부산은 부산∼장자제 노선을, 플라이강원은 양양∼베이징, 양양∼창춘(長春) 노선을, 이스타항공은 청주∼상하이, 청주∼장자제 노선을 각각 배분받았다.

에어인천은 한국∼중국(5개 지점) 화물 주 1회 운수권을 배분받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615,000
    • +0.28%
    • 이더리움
    • 291,800
    • +1%
    • 리플
    • 246.3
    • +0.24%
    • 라이트코인
    • 57,200
    • +1.51%
    • 이오스
    • 3,272
    • +1.21%
    • 비트코인 캐시
    • 306,700
    • +1.39%
    • 스텔라루멘
    • 99.8
    • +3%
    • 트론
    • 20.14
    • +0.8%
    • 에이다
    • 105.6
    • +7.7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35,700
    • -0.04%
    • 대시
    • 93,500
    • -0.32%
    • 이더리움 클래식
    • 8,320
    • -0.72%
    • 55.34
    • -1.16%
    • 제트캐시
    • 62,800
    • +1.21%
    • 비체인
    • 8.128
    • -6.87%
    • 웨이브
    • 1,344
    • +0.0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74.5
    • +5.33%
    • 비트코인 골드
    • 11,190
    • +0%
    • 퀀텀
    • 2,190
    • +0.64%
    • 오미세고
    • 2,036
    • -2.54%
    • 체인링크
    • 5,280
    • -1.68%
    • 질리카
    • 20.51
    • -0.1%
    • 어거
    • 17,230
    • +5.0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