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코로나19에 유가급락, 수출물가 두달째 내림세

입력 2020-05-15 06:00

수입물가도 넉달연속 하락..전년동월비로는 낙폭확대..반도체값은 석달째 상승

수출입물가가 동반 하락했다. 수출값은 두달째, 수입값은 넉달째 내림세다(전월대비 기준). 지난해 같은기간과 견줘서는 하락폭이 더 확대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수요부진에다, 국제유가가 급락한 때문이다. 반면, 반도체 값은 석달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향후 추이는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봤다. 국제유가가 최근 급락세에서 안정세를 찾고 있어서다.

(한국은행)
(한국은행)
15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4월 수출입물가는 전월대비 각각 1.6%와 5.1% 하락했다. 전년동월대비로는 각각 5.9%와 14.1% 떨어졌다. 수입물가의 전년대비 낙폭은 2015년 11월(-15.6%) 이후 4년5개월만에 가장 큰 폭이다.

품목별로 보면 수출과 수입 모두 석탄 및 석유제품과 화학제품 낙폭이 컸다. 수출에서는 경유와 제트유, 휘발유, 테레프탈산이 각각 32.9%, 41.2%, 44.5%, 15.5%씩 떨어졌고, 수입에서는 나프타와 프로판가스, 메탄올이 각각 36.1%와 46.3%, 23.5%씩 하락했다.

이는 국제유가가 급락한 때문이다. 실제 4월 평균 두바이유는 전월보다 39.5% 하락한 배럴당 20.39달러에 그쳤다. 이는 2002년 2월 19.1달러 이후 최저치며, 한은이 관련통계를 취합하기 시작한 1996년 1월 이래 가장 큰 폭으로 떨어진 것이다.

(한국은행)
(한국은행)
수출에서 액정표시장치(LCD)를 포함한 전자표시장치는 0.9% 하락해 석달만에 내림세로 돌아섰다. 특히 TV용 LCD는 1.8% 내려 5개월만에 떨어졌다. 이는 코로나19 사태로 멈춰섰던 중국 공급이 재개된데다, 수요부족이 맞물린 것이 영향을 미쳤다.

반면, D램을 포함한 반도체 수출값은 5.1% 올랐다. 전년동월과 견줘서는 0.4% 올라 2018년 9월(3.4%) 이후 1년7개월만에 반등에 성공했다.

강환구 한은 물가통계팀장은 “반도체 가격 상승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에 따른 수요부진과 유가하락이 크게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5월들어 13일까지 평균 두바이유는 26.2달러로 전월보다 28.6% 올랐다. 유가나 코로나19 상황을 지켜봐야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698,000
    • -0.68%
    • 이더리움
    • 291,100
    • -0.58%
    • 리플
    • 245
    • -0.41%
    • 라이트코인
    • 56,950
    • -0.52%
    • 이오스
    • 3,416
    • +3.99%
    • 비트코인 캐시
    • 312,100
    • +0.94%
    • 스텔라루멘
    • 96.4
    • -3.57%
    • 트론
    • 20.47
    • +0.1%
    • 에이다
    • 101.8
    • -3.1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34,900
    • -0.13%
    • 대시
    • 94,400
    • -0.11%
    • 이더리움 클래식
    • 8,285
    • -1.02%
    • 55.03
    • -0.94%
    • 제트캐시
    • 64,000
    • +1.35%
    • 비체인
    • 8.121
    • -1.07%
    • 웨이브
    • 1,367
    • -0.0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0.2
    • +1.79%
    • 비트코인 골드
    • 11,180
    • -0.97%
    • 퀀텀
    • 2,194
    • -0.81%
    • 오미세고
    • 2,003
    • -1.81%
    • 체인링크
    • 5,280
    • -1.22%
    • 질리카
    • 21.34
    • +4.1%
    • 어거
    • 17,300
    • -2.3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