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코로나19 비상 현금 쟁여두자..기업 M2 30.4조 급증 ‘역대최고’

입력 2020-05-13 12:00

협의통화 증가율 3.3% 외환위기 이후 최대…요구불예금 역대 최대..통화승수 역대 최저

현금성 통화가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이후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위기를 넘기기 위해 기업을 중심으로 현금을 쟁여두고 있기 때문이다.

대표적인 단기성자금인 요구불예금 증가율은 역대최대치를 경신했고, 현금인 본원통화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가장 큰 폭으로 풀려, 돈의 유통속도를 의미하는 통화승수는 역대최저치를 기록했다.

(한국은행)
(한국은행)
1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3월 중 통화 및 유동성’ 자료에 따르면 3월 중 협의통화(M1)는 전월대비 3.3% 늘어난 983조9000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2001년 9월 3.3% 급증 이후 18년 6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증가한 것이다. 본원통화도 4.8% 확대된 195조6000억 원으로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8년 12월(7.6%) 이래 최고 증가율을 보였다. 반면, 광의통화(M2)는 0.9% 증가했다.

본원통화란 중앙은행인 한국은행이 화폐발행 독점권을 통해 공급한 통화로 화폐발행액과 예금은행이 중앙은행에 예치한 지급준비금을 포함하는 개념이다. M1은 현금통화와 요구불예금, 수시입출식 저축성예금을 포함하며, M2는 M1에 머니마켓펀드(MMF)와 2년 미만 정기예적금 및 금융채, 금전신탁 등을 포함한다. M2까지는 언제든지 현금화할 수 있어 통상 현금성 통화로 불린다.

상품별로 보면 현금통화는 3.0% 늘어 2009년 7월(5.1%) 이후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 요구불예금도 4.7% 급증해 한은이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이래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수시입출식저축성예금도 2.6% 증가해 2009년 4월(2.9%) 이후 최고 증가율을 기록했다. 반면, MMF는 12.8% 급감했다. 이는 2018년 12월(-13.8%)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줄어든 것이다.

(한국은행)
(한국은행)
M2 보유현황을 경제 주체별로 보면 기업은 3.9%(30조4000억 원) 증가한 820조 원을 기록했다. 이는 증가율로는 2009년 2월(5.3%) 이후, 증가폭으로는 역대 최대치다. 기타부문(2.2%)과 가계 및 비영리단체(일명 가계)(0.1%)도 각각 늘었다. 반면, 기타금융기관(-1.1%)은 감소했다.

돈이 시중에 얼마나 잘 돌고 있는지를 가늠할 수 있는 통화승수(M2/본원통화)는 전월 15.83배에서 15.25배로 급감했다. 이는 두 달 만에 역대최저치를 갈아치운 것이다.

한편, 지난해 같은 기간과 견줘보면 M1은 14.6% 증가해 2016년 6월(15.9%) 이후, M2는 8.4% 늘어 2015년 10월(8.8%) 이후 각각 최대 증가세를 기록했다. 반면, 금융기관유동성(Lf)은 8.3%, 광의유동성(L)은 7.5% 늘어나는 데 그쳤다.

방중권 한은 금융통계팀장은 “기업을 중심으로 수시입출식 저축성예금 등에 자금을 많이 유치했다. 코로나19로 인해 회사채 등 시장이 경색되면서 대기업과 중소기업 모두 유동성 확보에 나선 데다, 정부의 적극적인 정책금융 지원도 영향을 미쳤다”며 “본원통화도 많이 풀려 통화승수도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511,000
    • -0.67%
    • 이더리움
    • 289,000
    • -0.41%
    • 리플
    • 244.6
    • -0.77%
    • 라이트코인
    • 56,700
    • +0.44%
    • 이오스
    • 3,253
    • +0.31%
    • 비트코인 캐시
    • 305,500
    • +0.73%
    • 스텔라루멘
    • 99.32
    • +1.49%
    • 트론
    • 20.06
    • +0.65%
    • 에이다
    • 104.2
    • +4.9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33,600
    • -1.31%
    • 대시
    • 93,100
    • -0.75%
    • 이더리움 클래식
    • 8,265
    • -2.02%
    • 54.88
    • -3.23%
    • 제트캐시
    • 62,350
    • +0.32%
    • 비체인
    • 8.15
    • -10%
    • 웨이브
    • 1,339
    • -1.1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75
    • +5.08%
    • 비트코인 골드
    • 11,110
    • -0.45%
    • 퀀텀
    • 2,177
    • +0.55%
    • 오미세고
    • 2,039
    • -1.92%
    • 체인링크
    • 5,250
    • -2.14%
    • 질리카
    • 20.46
    • -0.87%
    • 어거
    • 16,900
    • +2.8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