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줄줄이 어닝쇼크...코로나19에 KO 당한 백화점 1분기 실적

입력 2020-05-12 14:15 수정 2020-05-12 17:22

현대백화점에 이어 신세계도 영업익 97% 추락

▲사진제공=신세계백화점
▲사진제공=신세계백화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백화점업계가 직격탄을 맞았다. 현대백화점에 이어 신세계백화점도 낙제에 가까운 실적 성적표를 받아들며 ‘어닝 쇼크’를 기록했다.

(그래픽=김재영 기자 maccam@)
(그래픽=김재영 기자 maccam@)

1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신세계백화점은 1분기 매출 1조1969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1.1% 줄었다. 작년 4분기에 비교하면 32.3% 감소한 수치다. 영업이익은 33억 원으로 지난해 1분기에 비해 97.0% 추락했다.

세부적으로 백화점 사업 매출은 3311억 원으로 11.7% 떨어졌고, 영업이익은 226억 원으로 지난해 1분기에 비해 308억 줄었다. 특히 면세점 타격이 컸다. DF 사업 매출은 4889억 원으로 30.5% 추락했고, 영업손실 324억 원으로 전년 동기에 비해 450억 원 감소했다.

1분기 실적 악화는 1월 말부터 우리나라에 본격적으로 영향을 미치게된 코로나19 영향이 크다. 다중이용시설 기피로 고객 방문이 줄어든 데다 확진자 방문에 따른 휴점도 이어졌다. 실제 실적의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강남점의 경우 1월부터 3월까지 4차례나 임시 휴점을 실시했다.

신세계 관계자는 “코로나19에 따른 영업환경 악화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감소했다”면서 “백화점은 온라인 영업활동 강화와 선제적 방역 활동, 인터내셔날은 화장품, 패션, 라이프스타일 등 사업 포트폴리오 경쟁력을 바탕으로 손실을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그래픽=김재영 기자 maccam@)
(그래픽=김재영 기자 maccam@)

이에 앞서 현대백화점 역시 부진한 1분기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1분기 연결 기준 총매출 1조3837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6% 줄었고, 순매출액은 4496억 원으로 13.7% 주춤했다. 영업이익은 149억 원으로 80.2% 급락하며 어닝쇼크를 기록했다.

부문별로는 백화점 매출이 전년 대비 17.7% 줄어든 3926억 원으로 집계됐고, 고정비 부담에 영업이익은 65.3% 감소한 342억 원에 그쳤다. 회사 측은 “코로나19로 영업환경이 악화해 매출이 줄었고, 영업이익은 매출 감소로 인한 고정비 부담 등으로 전년 대비 감소했다”고 말했다.

다만 면세점 사업은 2월 말 오픈한 동대문 시내 면세점 영향으로 개선됐다. 이 기간 매출은 800억 원으로 지난해 1분기에 비해 14.4% 늘었고, 영업손실은 236억 원에서 194억 원으로 축소했다.

14일 발표가 예정된 롯데백화점 실적 역시 낙관하기 어렵다. 증권업계에서는 백화점 중 롯데쇼핑이 가장 큰 영업이익 하락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한다. 키움증권이 추정한 롯데쇼핑의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7.4% 떨어진 4조1188억 원이며, 영업이익은 51.8% 내린 989억 원이다.

이런 가운데 신세계와 현대백화점이 전망치보다 크게 부진했던 만큼 면세점과 중국인 관광객 비중이 더 높은 롯데백화점이 전망치보다 더 큰 타격을 업었을 것이란 예상도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시내 면세점에 공항 면세점까지 적지 않은 규모로 운영되는데다, 호텔과의 연계도 크고 중국인 관광객들이 주로 찾는 백화점인 만큼 코로나19 타격이 가장 클 것”이라고 봤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970,000
    • -0.07%
    • 이더리움
    • 284,600
    • +0%
    • 리플
    • 234.8
    • -0.55%
    • 라이트코인
    • 51,450
    • -0.48%
    • 이오스
    • 3,029
    • -0.1%
    • 비트코인 캐시
    • 270,700
    • -0.15%
    • 스텔라루멘
    • 114
    • +4.68%
    • 트론
    • 20.86
    • -0.29%
    • 에이다
    • 155
    • -0.5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3,400
    • -0.33%
    • 대시
    • 84,150
    • -0.82%
    • 이더리움 클래식
    • 7,435
    • -1%
    • 54.48
    • -3.06%
    • 제트캐시
    • 73,050
    • -1.02%
    • 비체인
    • 22.84
    • +3.4%
    • 웨이브
    • 1,576
    • -0.76%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4.5
    • -2.25%
    • 비트코인 골드
    • 11,190
    • +0.18%
    • 퀀텀
    • 2,730
    • -5.3%
    • 오미세고
    • 1,825
    • +1.11%
    • 체인링크
    • 10,150
    • +6.06%
    • 질리카
    • 22.34
    • -4.49%
    • 어거
    • 23,940
    • +1.3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