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김정은, 인민군 창건일도 잠행 계속…북한 매체, 공개 행보 언급 없어

입력 2020-04-25 09:52

▲김정은 위원장이 평양에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회의를 주재하는 모습. (AP뉴시스)
▲김정은 위원장이 평양에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회의를 주재하는 모습. (AP뉴시스)
인민군 창건일인 25일 오전에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공개 활동 소식이 나오지 않은 가운데 북한 매체들은 공개 행보 대한 언급 없이 기념일 관련 보도에 집중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오전 6시 정규 보도를 시작했지만 김 위원장의 공개 활동 소식뿐 아니라 별다른 동정을 전하지 않고 있다.

라디오 방송인 조선중앙방송과 평양방송을 비롯해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도 김 위원장이 공개 행보에 나섰는지를 보도하지 않았다.

대신 북한 매체들은 김일성 주석이 이끈 만주 항일유격대가 1932년 4월 25일 조직된 것을 강조하면서 ‘혁명무력’ 선전에 집중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당의 영도에 끝없이 충실한 우리 혁명무력은 필승불패이다’라는 제목의 사설을 싣고 “당의 사상과 위업에 무한히 충실한 혁명무력을 건설한 것은 위대한 수령들이 쌓아 올린 업적”이라고 밝혔다.

조선의오늘, 우리민족끼리 등 대외선전 매체들도 인민군 창건을 기념하는 기사를 쏟아냈다.

한편 김 위원장은 지난 11일 평양의 노동당 중앙위 본부청사에서 당 정치국 회의를 주재하는 모습이 다음 날 조선중앙통신 등에 보도된 뒤 2주 가까이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 또 김 주석 생일인 지난 15일 금수산태양궁전 참배까지 건너뛰면서 ‘건강 이상설’이 국내외에서 증폭됐지만, 북한 매체들은 여전히 직접적인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중국이 김 위원장의 건강관리를 도울 의료전문가팀을 파견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건강상태에 다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중국 대표단은 김 위원장에게 조언하기 위해 의료전문들을 포함한 대표단을 파견했다고 25일 로이터통신이 사정에 정통한 소식통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824,000
    • -0.21%
    • 이더리움
    • 270,600
    • +0.04%
    • 리플
    • 210.2
    • -1.18%
    • 라이트코인
    • 49,580
    • -0.2%
    • 이오스
    • 2,909
    • -1.42%
    • 비트코인 캐시
    • 265,400
    • -0.26%
    • 스텔라루멘
    • 79.87
    • -0.71%
    • 트론
    • 19.86
    • -0.75%
    • 에이다
    • 114.8
    • -4.4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4,700
    • -0.75%
    • 대시
    • 80,250
    • -0.25%
    • 이더리움 클래식
    • 6,730
    • -0.81%
    • 50.3
    • -1.6%
    • 제트캐시
    • 60,550
    • -1.38%
    • 비체인
    • 16.88
    • +30.93%
    • 웨이브
    • 1,336
    • -0.8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4.6
    • -0.77%
    • 비트코인 골드
    • 10,960
    • -1.08%
    • 퀀텀
    • 1,999
    • +0.3%
    • 오미세고
    • 1,770
    • -2.96%
    • 체인링크
    • 5,665
    • -0.87%
    • 질리카
    • 21.71
    • +7.05%
    • 어거
    • 21,560
    • -4.5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