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내달부터 시중은행도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에 초저금리로 대출

입력 2020-03-29 10:38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에 대한 경영안정자금 직접대출 접수가 시행 중인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서울중부센터에서 소상공인들이 관련 서류를 작성하고 있다.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에 대한 경영안정자금 직접대출 접수가 시행 중인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서울중부센터에서 소상공인들이 관련 서류를 작성하고 있다. (뉴시스)

다음 달부터 시중은행에서도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에게 초저금리로 대출을 내준다. 은행권을 비롯한 전 금융권에서 중소기업·소상공인의 기존 대출에 대해 원금 만기를 연장하거나 이자 상환을 유예해준다.

29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다음달 1일부터 시중은행에서 영세 소상공인에게 3000만 원까지 연 1.5%로 대출을 해준다.

그동안 소상공인진흥공단과 기업은행에서 해오던 초저금리 대출을 이번에 시중은행으로까지 확대한 것이다.

시중금리와 차이를 정부가 80% 지원하는 이차보전 대출이다. 나머지 20%는 은행이 자체 부담하기로 했다.

시중은행의 초저금리 대출 규모는 3조5000억 원으로, 은행 간 불필요한 경쟁을 막기 위해 은행연합회 경비부담률에 따라 은행별로 초저금리 대출 취급 규모가 할당됐다.

코로나19로 직·간접 피해를 본 일정 규모 이상 소상공인이라면 초저금리 대출을 받을 수 있다. 단, 부동산 임대업 및 매매업, 향락·유흥업종 등은 제외된다.

초저금리(연 1.5%) 적용 기간이 1년이지만 담보나 보증이 필요 없는 신용대출로, 신청 후 5일 내 대출을 받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시중은행에서는 신용등급이 1~3등급인 고신용등급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한다. 중·저신용등급은 기업은행이나 소상공인진흥공단에서 초저금리 대출을 해준다.

아울러 다음 달부터 은행을 비롯해 보험, 카드, 캐피털, 저축은행, 신협, 농협, 수협, 산림조합, 새마을금고 등 전 금융권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기존 대출에 대해 최소 6개월 이상 원금 만기를 연장하거나 이자 상환을 유예한다.

원리금 연체나 자본 잠식 등과 같은 부실이 없어야 이런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올 1~3월 이자를 연체했더라도 연체를 해소하면 지원 대상이 된다.

원금 만기 연장 또는 이자 상환 유예 대상이 되는 대출은 상환 기한이 9월 30일까지인 기업대출(개인사업자 대출도 포함)이다.

보증부대출은 포함되나 주택담보대출 등 가계대출은 제외된다. 기업대출이라도 부동산 임대·매매업과 불건전 업종은 지원 대상이 아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589,000
    • +0.87%
    • 이더리움
    • 292,300
    • +2.92%
    • 리플
    • 246.4
    • +1.27%
    • 라이트코인
    • 56,850
    • +3.27%
    • 이오스
    • 3,242
    • +1.25%
    • 비트코인 캐시
    • 304,900
    • +0.99%
    • 스텔라루멘
    • 99.11
    • +4.27%
    • 트론
    • 20.34
    • +3.99%
    • 에이다
    • 101.2
    • +8.5%
    • 비트코인에스브이
    • 233,500
    • -1.68%
    • 대시
    • 94,650
    • +0.8%
    • 이더리움 클래식
    • 8,350
    • -0.3%
    • 55.84
    • +8.64%
    • 제트캐시
    • 63,050
    • +1.37%
    • 비체인
    • 8.47
    • -1.9%
    • 웨이브
    • 1,345
    • +0.7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9.2
    • +3.98%
    • 비트코인 골드
    • 11,220
    • +0.63%
    • 퀀텀
    • 2,210
    • +2.6%
    • 오미세고
    • 2,075
    • +0.88%
    • 체인링크
    • 5,435
    • +4.02%
    • 질리카
    • 21.53
    • -1.01%
    • 어거
    • 17,360
    • +7.8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