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쌀 때 사자”…국내 주식형 펀드에 한달간 2조 몰려

입력 2020-03-16 08:13

▲12일 서울 을지로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한 외환딜러가 모니터를 바라보고 있다.  한국거래소는 이날 오후 1시 4분 37초에 선물가격 하락으로 인해 5분간 유가증권시장에서 프로그램 매도 호가 효력이 일시 정지(사이드카 발동)된다고 공시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매도 사이드카가 발동된 것은 그리스 채무불이행(디폴트) 우려가 커진 지난 2011년 10월 4일 이후 약 8년 5개월 만에 처음이다.  (연합뉴스)
▲12일 서울 을지로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한 외환딜러가 모니터를 바라보고 있다. 한국거래소는 이날 오후 1시 4분 37초에 선물가격 하락으로 인해 5분간 유가증권시장에서 프로그램 매도 호가 효력이 일시 정지(사이드카 발동)된다고 공시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매도 사이드카가 발동된 것은 그리스 채무불이행(디폴트) 우려가 커진 지난 2011년 10월 4일 이후 약 8년 5개월 만에 처음이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주가 폭락으로 국내 주식형 펀드 손실이 커지고 있지만, 오히려 투자금은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설정액 10억 원 이상 펀드의 자금 흐름을 집계한 결과 지난 13일 기준 국내 주식형 펀드 961개의 설정액은 56조2019억 원으로 최근 1개월간 2조2625억 원 증가했다.

이 기간 국내 주식형펀드에 순유입된 금액은 최근 3개월 순유입액(1조3814억 원), 6개월 순유입액(2조1944억 원), 1년 순유입액(1조8006억 원)을 모두 웃돌았다.

펀드 유형별로 인덱스 펀드에 2조3091억 원이 들어왔고 액티브 펀드는 465억 원이 빠져나가 소폭 순유출을 기록했다.

최근 1개월간 자금 유입 규모가 큰 상품은 'NH-Amundi코리아2배레버리지증권투자신탁[주식-파생형]', '교보악사파워인덱스증권투자신탁 1(주식-파생형)'으로 각각 3449억 원, 1222억 원이 순유입됐다.

그러나 증시 침체에 국내 주식형 펀드의 최근 1개월 평균 수익률은 -19.36%로 상당히 저조하다. 액티브 펀드 평균 수익률은 -17.63%, 인덱스 펀드 평균 수익률은 -20.21%로 모두 낮은 수준이다.

같은 기간 가장 많은 투자금이 몰린 'NH-Amundi코리아2배레버리지증권투자신탁[주식-파생형]'의 수익률은 -34.31%로 손실이 막대하다. 이 펀드는 코스피200 지수 일일등락률 2배의 수익률을 추종하는 레버리지 상품이다.

이처럼 펀드 손실 확대에도 자금이 꾸준히 유입되고 있는 것은 최근 폭락장 속에서도 이어지는 개인 투자자들의 매수 흐름과 유사하다.

5일부터 13일까지 코스피시장에서 개인 투자자는 7거래일 연속 '사자' 행진을 이어갔다. 이 기간 누적 순매수 금액은 4조7796억 원이다. 이 기간 코스피와 코스닥은 각각 13.98%, 18.35% 하락했다.

다만 주가지수가 큰 폭으로 하락한 틈을 타 앞으로의 주가 상승에 베팅하는 개미들의 저가 매수 열기가 뜨겁다는 분석이다.

전문가들은 전 세계 금융시장에 코로나19 사태 여파가 미치고 있어 투자자들의 신중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권고한다. 허진욱 삼성증권 연구원은 "미국과 유럽 주요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 증가 추세가 본격화하면서 글로벌 금융시장 투자심리가 급격히 위축되고 심리적 패닉 국면에 진입했다"면서 "코로나19의 진정 조짐이 가시화하기 전까지 변동성이 높은 국면이 이어질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782,000
    • -1.04%
    • 이더리움
    • 269,000
    • -1.68%
    • 리플
    • 210.4
    • -1.22%
    • 라이트코인
    • 49,390
    • -1.32%
    • 이오스
    • 2,881
    • -2.04%
    • 비트코인 캐시
    • 263,400
    • -2.26%
    • 스텔라루멘
    • 78.98
    • -2.47%
    • 트론
    • 19.79
    • -1.35%
    • 에이다
    • 114.5
    • -3.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3,000
    • -1.61%
    • 대시
    • 79,650
    • -1.36%
    • 이더리움 클래식
    • 6,700
    • -1.47%
    • 49.95
    • -1.71%
    • 제트캐시
    • 60,700
    • -1.06%
    • 비체인
    • 16.46
    • +7.3%
    • 웨이브
    • 1,332
    • -1.3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5.2
    • -1.27%
    • 비트코인 골드
    • 10,620
    • -4.15%
    • 퀀텀
    • 2,040
    • +1.14%
    • 오미세고
    • 1,764
    • -3.13%
    • 체인링크
    • 5,590
    • -3.12%
    • 질리카
    • 21.77
    • -4.98%
    • 어거
    • 21,270
    • -6.2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