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신격호 명예회장 병세 악화...가족·그룹 임원 병원 집결

입력 2020-01-19 15:52 수정 2021-04-30 16:01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연합뉴스)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연합뉴스)

건강 악화로 병원에 입원한 롯데 신격호 명예회장의 병세가 악화한 것을 알려졌다.

롯데그룹은 19일 “지난 밤 신 명예회장의 상태가 급격히 악화해 만일에 대비해 가족들과 그룹 주요 임원진이 병원에 모여 있는 상태”라고 밝혔다.

일본에 출장 중이던 신동빈 롯데 회장도 급거 귀국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 명예회장은 지난달 18일 영양 공급 관련 치료 목적으로 서울 아산병원에 입원했다.

앞서 신 회장은 지난해 11월 탈수 증세로 병원에 입원하는 등 작년에만 3차례 입원과 퇴원을 반복했다.

신 명예회장은 주민등록상 올해 97세이지만 실제로는 1921년생으로 지난해 백수를 맞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5 14:18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6,233,000
    • +2%
    • 이더리움
    • 3,003,000
    • +4.34%
    • 비트코인 캐시
    • 735,500
    • +3.96%
    • 리플
    • 1,024
    • +1.69%
    • 라이트코인
    • 205,600
    • +5.54%
    • 에이다
    • 1,816
    • +2.37%
    • 이오스
    • 6,090
    • +5.27%
    • 트론
    • 83.08
    • +1.73%
    • 스텔라루멘
    • 400
    • +2.6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9,100
    • +1.69%
    • 체인링크
    • 29,850
    • +10.11%
    • 샌드박스
    • 321.7
    • +0.3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