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현대ㆍ기아차 美 시장 SUV 판매비중 55%…역대 최고치

입력 2019-12-08 13:04 수정 2019-12-08 14:47

전차 신차판매 중 절반 이상이 SUV…2016년 시작한 차종 다양화 효과내

▲현대차 팰리세이드.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 팰리세이드. (사진제공=현대차)

현대ㆍ기아자동차의 미국 신차 판매의 절반 이상을 스포츠유틸리티차(SUV)가 차지했다. 비중만 따져보면 역대 최고치다.

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11월 누적 현대ㆍ기아차 미국 신차 판매(120만7171대) 가운데 SUV 판매는 총 66만8328대를 차지했다. 전체 판매의 55.4% 수준이다.

현대ㆍ기아차의 미국 전체 판매에서 SUV 비중이 50%를 넘은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2013년 30.9% 수준이었던 SUV 판매는 대형 및 소형 SUV로 차종이 확대되면서 판매가 증가했다. 11월 누적 판매치가 이미 지난해 연간 판매치(63만여 대)를 훌쩍 넘어선 상태다.

현대차의 미국 시장 SUV 판매는 올해 들어 33만3452대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전체 신차 판매에서 비중이 51.9%에 달한다.

7월부터 11월까지 SUV 판매가 5개월 연속 전체 판매의 60%를 넘었다.

현대차 미국 판매 가운데 SUV가 차지했던 비율은 2013년 18.2% 수준이었으나 2016년 28.5%로 상승했다. 이어 2017년(36.2%)과 2018년(45.2%)까지 꾸준히 상승했다.

▲기아차 텔루라이드.  (사진제공=기아차)
▲기아차 텔루라이드. (사진제공=기아차)

기아차 역시 올해 11월 누적 SUV 판매가 33만4876대에 달했다. 연간으로 보면 2016년 기록(34만1567대)을 넘어 역대 최대를 기록할 것으로 기아차는 전망하고 있다.

기아차의 미국 SUV 판매 비중은 2014년 일찌감치 50%를 넘겼다. 점진적인 상승세가 이어지면서 올해(11월 누적) 59.4%까지 상승했다. 연간 기준 60%를 웃돌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이런 추이는 미국 현지에서 픽업트럭과 SUV 인기가 이어졌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현대차와 기아차가 각각 현지에서 SUV 다양화, 현지 전략형 모델 출시 등을 추진한 덕이다.

2017년 기준 현대차의 미국 판매 SUV는 싼타페와 투싼이 전부였다. 여기에 작년 코나와 수소전기차 넥쏘가 합류했고, 올해에는 팰리세이드와 베뉴도 힘을 보태고 있다.

기아차 역시 쏘렌토, 스포티지 등을 앞세웠다가 2017년 니로, 올해 텔루라이드가 합류했다.

무엇보다 현대차 팰리세이드와 기아차 텔루라이드가 호평을 받으면서 판매를 확대하고 있다.

팰리세이드는 6월부터 11월까지 2만3082대가 팔렸고, 북미 전용 모델인 텔루라이드 역시 5만2108대가 팔리며 힘을 보탰다.

기아차는 내년 1분기 소형 SUV 셀토스를 북미 시장에서 판매할 계획이다. 여기에 현대차의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 역시 올 연말 GV80을 출시하고 내년에 북미 진출을 예고한 상태다.

자동차 업계 관계자는 “증가세가 주춤한 상태지만 여전히 북미에서 SUV 인기가 이어지고 있다”며 “당분간 SUV 차종 다양화로 시장 수요에 대응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920,000
    • +1.29%
    • 이더리움
    • 278,600
    • +3.8%
    • 리플
    • 219
    • +4.34%
    • 라이트코인
    • 50,700
    • +2.49%
    • 이오스
    • 2,960
    • +2.32%
    • 비트코인 캐시
    • 272,400
    • +3.77%
    • 스텔라루멘
    • 82.68
    • +4.47%
    • 트론
    • 21.1
    • +7.05%
    • 에이다
    • 116
    • +2.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4,200
    • +5.66%
    • 대시
    • 81,450
    • +2.45%
    • 이더리움 클래식
    • 6,895
    • +2.91%
    • 50.61
    • -0.55%
    • 제트캐시
    • 64,100
    • +6.48%
    • 비체인
    • 17.4
    • +2.41%
    • 웨이브
    • 1,363
    • +2.33%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2.3
    • +3.92%
    • 비트코인 골드
    • 11,070
    • +2.98%
    • 퀀텀
    • 2,103
    • +5.94%
    • 오미세고
    • 1,808
    • +1.69%
    • 체인링크
    • 5,745
    • +2.86%
    • 질리카
    • 22.71
    • +3.51%
    • 어거
    • 22,950
    • +5.4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