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서울시, 18~27일 일회용품 사용실태 합동점검…적발시 과태료 최대 200만 원

입력 2019-11-17 11:15 수정 2019-11-17 14:13

(이투데이 DB)
(이투데이 DB)

서울시는 18~27일 시ㆍ구ㆍ시민단체와 도ㆍ소매업, 제과점, 커피전문점을 대상으로 매장 내 일회용컵 사용 여부 및 일회용 비닐봉투ㆍ쇼핑백 무상제공 여부를 집중 단속한다고 17일 밝혔다.

법률 개정에 따라 서울시는 그간 일회용품 규제가 강화된 기준에 대한 안내문 발송, 방문계도, 단속 등을 해왔다. 이에 이번 합동 점검에서 위반사항 적발 시 바로 과태료를 부과할 방침이다. 과태료는 업종, 사업장 규모, 위반 횟수에 따라 5만~200만 원이 부과된다.

서울시는 2019년 자원재활용법 시행규칙 개정 이후 11월 현재까지 업소 4만5501곳을 대상으로 지도점검 및 단속을 실시한 결과 총 77곳의 위반업소를 적발, 1080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최규동 서울시 자원순환과장은 “일회용품 소비를 줄이는 문화가 정착되려면 무엇보다 시민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가 요구된다”며 “텀블러와 다회용컵 사용을 생활화하고 장바구니 사용을 실천하는 등 일상생활 속 작은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939,000
    • +1.01%
    • 이더리움
    • 470,000
    • +0.3%
    • 리플
    • 364.8
    • +1.79%
    • 라이트코인
    • 71,050
    • +2.3%
    • 이오스
    • 3,660
    • +0.97%
    • 비트코인 캐시
    • 372,400
    • +6.31%
    • 스텔라루멘
    • 126.9
    • -0.08%
    • 트론
    • 24.1
    • +0.04%
    • 에이다
    • 167.7
    • +0.3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82,400
    • +2.84%
    • 대시
    • 118,600
    • +13.28%
    • 이더리움 클래식
    • 8,495
    • -0.23%
    • 70.56
    • +6.93%
    • 제트캐시
    • 113,700
    • +8.8%
    • 비체인
    • 22.93
    • +7.91%
    • 웨이브
    • 1,984
    • +4.42%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2.8
    • -0.03%
    • 비트코인 골드
    • 12,800
    • +2.32%
    • 퀀텀
    • 3,255
    • -0.15%
    • 오미세고
    • 1,885
    • -0.68%
    • 체인링크
    • 11,380
    • +1.97%
    • 질리카
    • 23.98
    • +10.46%
    • 어거
    • 23,810
    • +0%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