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문재인 대통령 모친상 장례 절차는… 가족장으로 조용히

입력 2019-10-29 19:49

(국회사진취재단)
(국회사진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은 모친인 강한옥(92) 여사의 장례를 조용히 치르기로 했다.

이는 고인의 뜻과 함께 '조문객을 최소화하고 가족장으로 조촐하게 상을 치르겠다'는 문 대통령의 뜻에 따른 것이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고인의 뜻에 따라 장례를 가족과 차분하게 치를 예정이며 조문과 조화는 정중히 사양하겠다는 뜻을 전하셨다"고 밝혔다.

대통령의 직계 가족이 별세했을 때 장례 절차를 정해놓은 규정은 따로 없다.

'국장·국민장에 관한 법률'에 의거해서 전·현직 대통령이나 국가·사회에 현저한 공헌을 남겨 국민의 추앙을 받는 인물의 장례는 국장이나 국민장으로 치를 수 있다.

대통령이 재임 중에 부인이나 직계 가족의 상을 치른 사례는 1974년 박정희 전 대통령의 부인인 육영수 여사의 별세 때와 2010년 이명박 전 대통령이 큰누님상을 당했을 때 정도다.

현직 대통령의 부인이었던 육 여사는 '국장·국민장에 관한 법률'에 따라 전국 도청에 분향소를 마련하는 등 국민장에 이어 국립서울현충원에 안장됐다.

이 전 대통령이 큰누님상을 당했을 때는 유족들의 뜻에 따라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조촐하고 조용하게 상을 치렀다.

강 여사의 경우 눈에 띄는 대외적 활동이 없었던 만큼 국장이나 국민장 대상에는 해당하지 않는 데다 장례를 조용히 치르겠다는 문 대통령의 의지가 강해 유족도 애초부터 가족장을 염두에 뒀던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부산에 빈소를 마련해 삼일장을 치를 예정이다. 가족과 가까운 친지, 생전 강 여사 지인 등 외의 조문객은 받지 않기로 했다.

장례 기간 문 대통령의 남동생인 재익(60)씨와 누나인 재월(70), 여동생인 재성(64), 재실(57)씨 등 남매와 문 대통령의 장남인 준용(37) 씨, 장녀인 다혜(36) 씨 가족 등이 빈소를 지킬 것으로 보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948,000
    • -1.71%
    • 이더리움
    • 284,900
    • -2%
    • 리플
    • 238.9
    • +1.62%
    • 라이트코인
    • 52,450
    • -1.96%
    • 이오스
    • 3,116
    • -1.33%
    • 비트코인 캐시
    • 281,200
    • -2.67%
    • 스텔라루멘
    • 104.3
    • +12.88%
    • 트론
    • 21.23
    • +1.53%
    • 에이다
    • 141.3
    • -5.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7,300
    • -3.68%
    • 대시
    • 84,350
    • -1.69%
    • 이더리움 클래식
    • 7,685
    • +0.46%
    • 54.81
    • +1.59%
    • 제트캐시
    • 66,300
    • -3.98%
    • 비체인
    • 20.81
    • -8.81%
    • 웨이브
    • 1,393
    • -2.18%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5.4
    • -1.26%
    • 비트코인 골드
    • 10,880
    • -2.33%
    • 퀀텀
    • 2,391
    • +7.36%
    • 오미세고
    • 1,832
    • -2.91%
    • 체인링크
    • 6,925
    • -3.89%
    • 질리카
    • 23.29
    • -4.12%
    • 어거
    • 22,900
    • -6.5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