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마폭포공원에 30m 타원형 작품 탄생…서울시, 공공미술작 개막

입력 2019-10-08 11:38

▲용마폭포공원 타워본부(사진 = 서울시)
▲용마폭포공원 타워본부(사진 = 서울시)

서울시는 ‘공공미술 시민아이디어 구현 프로젝트’의 최종 선정작품인 정지현 작가의 ‘타원본부’ 개막식을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개막식은 12일, 중랑구의 용마폭포문화예술축제와 함께 진행된다.

공공미술 ‘타원본부’는 웅장한 절벽과 시원한 폭포의 장관 아래, 고요한 수면과 함께 어우러진 30m의 타원형 광장작품이다. 작품은 가로 30m, 너비 20m 콘크리트 구조의 넓은 바닥이 완만하게 원의 중심을 향해 기울어져 있다. 시민들이 직접 작품으로 들어가 폭포 가까이에서 작품을 관람하고, 중앙에 조성된 얕은 수조공간에서 휴식을 취할 수도 있다.

‘타원본부’는 시민 이원복 씨의 유년기 어른들의 눈을 피해 용마 채석장을 아지트로 삼고 ‘태극13단’을 결성해 대장 선정을 위해 절벽을 오르다 곤란을 겪었던 추억을 유쾌하게 풀어낸 성장 스토리 ‘태극13단과 용마폭포공원의 그 숨겨진 이야기’를 바탕으로 기획됐다.

정지현 작가는 “절벽과 폭포의 장관을 가리지 않고 수면 밑에 숨겨진 타원형 광장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공공미술이 하나의 형상이 아니라 시민들이 직접 참여하고 경험할 수 있는 장소를 만들고자 작품 표면의 물결무늬를 시민들과 함께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중랑구와 협의해 작품을 활용한 다양한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기획, 운영하는 시범운영 기간을 거쳐 안전 및 보완사항을 점검하여 운영관리 전반을 중랑구에 이관할 계획이다.

유연식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이번 ‘공공미술 시민아이디어 구현 프로젝트’는 지난해 부터 올해까지 2년간 단계적으로 추진한 사업”이라며 “전문작가 주도의 기존 공공미술 사업에서 벗어나 시민의 이야기와 상상력이 작품이 되는 ‘시민주도형 공공미술’의 모범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이재용 부회장 “국가 경제를 위해 뛰겠다”…삼성 M&A 빨라지나
  • 법무부 ‘광복절 특사’ 1693명 발표…이재용 복권ㆍ이명박 제외
  • ‘헤어질 결심’ 칸 이어 아카데미도 잡을까…한국 출품작 선정
  • 주말에 ‘폭우’ 쏟아진다…수도권 최대 120㎜ 이상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시청률 14.6%… 종영 1주 앞두고 회복세
  • 연료비 부담에 앞길 깜깜한 한전…상반기 누적 손실 15조 육박
  • 뉴욕증시, 전날 급등 후 ‘숨고르기’…나스닥 0.58%↓
  • 현대차그룹, 미국에 로봇AI연구소 신설…글로벌SW센터 설립도
  • 오늘의 상승종목

  • 08.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963,000
    • -1.19%
    • 이더리움
    • 2,525,000
    • +1.36%
    • 비트코인 캐시
    • 189,400
    • +0.16%
    • 리플
    • 501.7
    • -0.48%
    • 위믹스
    • 3,643
    • -0.55%
    • 에이다
    • 712.1
    • +0.15%
    • 이오스
    • 1,738
    • +1.22%
    • 트론
    • 93.92
    • +0.38%
    • 스텔라루멘
    • 168
    • +1.14%
    • 비트코인에스브이
    • 84,450
    • +2.74%
    • 체인링크
    • 12,160
    • +2.27%
    • 샌드박스
    • 1,759
    • -0.7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