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부산항 신항, 서컨테이너부두 2-6단계 착공…2026년 완전 개장

입력 2019-08-29 11:00

선박 초대형화 추세 대응 등 동북아 물류허브항만 우뚝

▲부산항 신항 서컨테이너부두 2-6단계 조감도.(출처=해양수산부)
▲부산항 신항 서컨테이너부두 2-6단계 조감도.(출처=해양수산부)
부산항 신항이 2026년 완전 개장을 목표로 서컨테이너부두 2-6단계 착공에 들어간다. 부산항 신항이 완전 개장되면 선박의 초대형화 추세 대응 및 글로벌 해운동맹 유치를 위한 항만 인프라를 선제적으로 확보해 동북아 물류허브항만으로서 우뚝 설 전망이다.

해양수산부는 부산항 신항 개발사업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서컨테이너부두 2-5단계 축조공사에 이어 서컨테이너부두 2-6단계 축조공사를 30일 착공한다고 밝혔다.

부산항 신항은 환적화물 증가 및 북항의 포화에 대비해 1997년부터 중점적으로 개발사업을 추진해 북컨테이너부두 13선석, 남컨테이너부두 11선석이 운영 및 개발 중에 있다.

이번 서컨테이너부두 5선석(2-5단계 및 2-6단계)이 계획대로 시행되면 명실상부한 부산항 신항의 모습을 갖추게 된다.

서컨테이너부두(1750m)는 1만8000TEU급 컨테이너선박 5척이 동시에 접안이 가능하도록 건설할 계획이다.

2-5단계 3선석(1050m)의 개장시기(2022년 상반기)를 감안해 2-6단계 2선석(700m)은 2110억 원을 투입해 앞으로 5년간 하부공사를 완료하고 2026년 개장을 목표로 상부공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서컨테이너부두 2-6단계는 향후 한국형 스마트항만 자동화부두 도입에 대비해 41.5m의 광폭 케이슨을 도입하고 176m의 초광폭 연약지반 개량공법(DCM)을 적용하며 재해에 안전한 부두를 건설하기 위해 파랑영향·바람영향·하중조건 등 설계기준을 상향 적용한다.

김성범 해수부 항만국장은 “부산항 신항 서컨테이너부두 2-6단계 사업을 적기에 개장해 컨테이너 처리시설 부족 문제를 해소하고 이를 통해 동북아 물류허브항만으로서 국가의 위상을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363,000
    • +2.5%
    • 이더리움
    • 398,200
    • +3.83%
    • 리플
    • 269
    • +3.38%
    • 라이트코인
    • 51,900
    • +1.86%
    • 이오스
    • 2,898
    • +1.05%
    • 비트코인 캐시
    • 247,200
    • +0.16%
    • 스텔라루멘
    • 81.44
    • +1.61%
    • 트론
    • 30.09
    • +2.56%
    • 에이다
    • 102
    • +12.2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8,600
    • +0.22%
    • 대시
    • 78,800
    • +1.55%
    • 이더리움 클래식
    • 6,695
    • -0.52%
    • 124.6
    • +2.13%
    • 제트캐시
    • 62,600
    • +0.56%
    • 비체인
    • 14.16
    • +2.39%
    • 웨이브
    • 2,746
    • +4.4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7.7
    • +1.46%
    • 비트코인 골드
    • 8,850
    • +1.2%
    • 퀀텀
    • 2,650
    • +2.44%
    • 오미세고
    • 3,470
    • +3.43%
    • 체인링크
    • 11,200
    • +14.05%
    • 질리카
    • 17.42
    • +8.54%
    • 어거
    • 16,090
    • +6.3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