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사법농단 정점' 양승태 재판 시작…신청 증인만 211명

입력 2019-05-29 09:13 수정 2019-05-29 10:02

▲양승태 전 대법원장 (뉴시스)
▲양승태 전 대법원장 (뉴시스)
사법행정권 남용 혐의로 헌정 사상 처음 재판에 넘겨진 전직 대법원장에 대한 정식 재판이 29일 시작된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5부(박남천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10시 417호 대법정에서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양승태 전 대법원장, 박병대ㆍ고영한 전 대법관의 1차 공판을 연다.

앞서 검찰은 2월 11일 각종 재판 개입과 판사 블랙리스트 작성, 비자금 조성 등 총 47건의 혐의로 양 전 대법원장을 기소했다.

이날 재판은 첫 공판인 만큼 양 전 대법관과 박 전 대법관, 고 전 대법관 모두 의무적으로 출석해야 한다. 사법 농단 의혹으로 재판에 넘겨진 이후 이들이 법정에서 마주하는 것은 처음이다.

재판부는 이달 31일 열릴 2회 공판까지 변호인들이 동의한 서류증거를 조사한 뒤 다음 달부터 본격적인 증인신문에 들어갈 예정이다. 검찰은 이번 재판에 211명을 증인으로 신청했으나 재판부는 우선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 등 26명을 채택했다.

양 전 대법원장 등에 대한 재판은 매주 수요일과 금요일에 열린다. 양 전 대법원장과 박 전 대법관, 고 전 대법관 측이 혐의를 강하게 부인하고 있는 만큼 치열한 법정 공방이 예고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487,000
    • +0.31%
    • 이더리움
    • 411,600
    • +1.35%
    • 리플
    • 282
    • +0.64%
    • 라이트코인
    • 53,900
    • +0.56%
    • 이오스
    • 3,013
    • +1.45%
    • 비트코인 캐시
    • 258,200
    • +2.46%
    • 스텔라루멘
    • 85.86
    • -0.26%
    • 트론
    • 32.31
    • +3.72%
    • 에이다
    • 110.1
    • -2.1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3,100
    • +5.98%
    • 대시
    • 80,750
    • +1.19%
    • 이더리움 클래식
    • 6,770
    • +0%
    • 137
    • +5.71%
    • 제트캐시
    • 65,450
    • +1.24%
    • 비체인
    • 15.06
    • -0.59%
    • 웨이브
    • 2,906
    • +4.6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8.5
    • -1.4%
    • 비트코인 골드
    • 9,300
    • +1.58%
    • 퀀텀
    • 2,796
    • +2.08%
    • 오미세고
    • 3,624
    • -2.55%
    • 체인링크
    • 12,060
    • -3.05%
    • 질리카
    • 19.2
    • +1.64%
    • 어거
    • 16,950
    • +4.9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