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조응천 “김학의 의혹, 박근혜 청와대가 묵살”

입력 2019-03-25 21:28

(뉴시스)
(뉴시스)
조응천 더불어미니주당 의원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임명 전 성접대 의혹 관련 보고서를 썼으나 박근혜 청와대가 묵살했다고 밝혔다.

25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조 의원은 “당시 (김 전 차관 동영상 관련) 검증보고서를 올렸으나 청와대 본관 쪽에서 ’본인이 아니라는데 왜 자꾸 없는 사실로 사람을 무고하느냐’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밝혔다.

그는 “6년이 지나서 명확히 기억은 안 나지만 본관에서 그런 얘기를 한다는 말을 듣고 내가 ‘뜨악’했다”며 "도대체 김 전 차관과 박 전 대통령이 무슨 관계이길래 김 전 차관의 심경을 읽어서 저렇게 이야기를 하나 그랬다”고 말했다.

당시 조 의원이 올린 검증보고서를 사실상 박 전 대통령이 무시하고 김 전 차관 임명을 강행했다는 것이다. 다만 조 의원은 당시 올린 보고서가 관련 ’소문’을 정리한 정도였고, 사실 확인이 된 것은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검증 과정에서 저는 최선을 다해야 하니까 경찰 수사 담당자와 통화했다. 그런데 경찰에서는 모르는 척 했고, 김 전 차관이 임명되자마자 (관련 사실을 공개하며) ‘뒤통수’를 때렸다”며 “당시 경찰 수사라인 ’물갈이ㄴ도 박 전 대통령이 이런 상황에 분노해 조치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조 의원은 경찰 수사 초기 청와대의 외압이 있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수사는 내 업무 영역이 아니라 알 수가 없다. 당시 박근혜 정부가 출범을 해서 인사 수요가 많이 쏟아졌다. 난 신경 쓸 이유도 없었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790,000
    • +0.44%
    • 이더리움
    • 444,600
    • +0.63%
    • 리플
    • 291.3
    • +0.45%
    • 라이트코인
    • 56,250
    • +0.27%
    • 이오스
    • 3,139
    • -0.6%
    • 비트코인 캐시
    • 268,800
    • -1.03%
    • 스텔라루멘
    • 90.9
    • +0.8%
    • 트론
    • 32.15
    • -2.61%
    • 에이다
    • 107.3
    • +1.0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5,200
    • -1.96%
    • 대시
    • 83,850
    • -0.12%
    • 이더리움 클래식
    • 7,150
    • -0.63%
    • 133.2
    • -0.22%
    • 제트캐시
    • 67,300
    • -0.96%
    • 비체인
    • 17.6
    • +6.54%
    • 웨이브
    • 2,977
    • +4.1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0.1
    • -1.72%
    • 비트코인 골드
    • 9,655
    • +0.42%
    • 퀀텀
    • 3,013
    • -2.81%
    • 오미세고
    • 3,589
    • +0.84%
    • 체인링크
    • 12,110
    • +2.63%
    • 질리카
    • 19.42
    • -0.72%
    • 어거
    • 17,450
    • -0.2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