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코리아 UN 환경캠페인 동참…1회용 플래스틱 사용금지 계획 발표

입력 2019-02-27 10:2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UN 환경 캠페인에 동참, 전국 사업장과 전시장 등에서 사용 제한

▲볼보자동차코리아가 글로벌 볼보가 추진 중인 'UN 환경 캠페인'에 동참한다. 이를 위해 전국 볼보 사업장과 전시장, 행사 등에서 1회용 플래스틱 사용을 제한할 계획이다. 사진은 영국 볼보의 캠페인 모습. (출처=미디어볼보)
▲볼보자동차코리아가 글로벌 볼보가 추진 중인 'UN 환경 캠페인'에 동참한다. 이를 위해 전국 볼보 사업장과 전시장, 행사 등에서 1회용 플래스틱 사용을 제한할 계획이다. 사진은 영국 볼보의 캠페인 모습. (출처=미디어볼보)

UN 환경 계획 가운데 하나인 ‘깨끗한 바다(Clean Seas)’ 캠페인에 동참 중인 볼보가 1회용 플래스틱 사용을 중단한다.

볼보자동차코리아는 27일 글로벌 차원에서 지원하고 있는 캠페인에 동참하기 위해 국내 사업장과 전국 전시장, 서비스센터, 주관하는 모든 행사에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을 전면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 같은 정책은 오늘날 일회용 플라스틱으로 발생되고 있는 환경 문제 해결에 동참하고자 하는 볼보자동차의 철학을 따르는 것이다. 한국은 물론 볼보자동차가 진출한 전세계 시장에서 공통적으로 동참한다.

볼보자동차의 스웨덴 본사는 이미 2018년부터 오피스를 비롯해 신차 발표와 같은 국제 행사 및 스웨덴, 미국, 벨기에 등 일부 국가에서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을 금지하고 있다.

구체적인 대상은 컵과 식품용기, 식기구 등 세계적으로 연 2000만 개 이상이 소비되고 있는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이다.

앞으로 친환경 종이나 펄프, 나무 등 자연 분해가 가능한 친환경 소재로 대체된다. 이를 통해 볼보자동차는 연간 2,000만개(직원 한 명당 500개) 이상의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 소비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오피스는 물론 앞으로 자사가 주관하는 모든 마케팅 활동 및 고객 이벤트에 있어 일회용 플라스틱을 사용을 금지하겠다는 방침이다.

또한 전국 딜러 네트워크에서도 빠른 시일 내에 이를 반영할 수 있도록 별도의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고 친환경 대체품의 지원 및 교육을 전개할 계획이다.

볼보자동차코리아 이윤모 대표는 “일회용 플라스틱으로 인한 환경 문제는 오늘날 우리가 직면하고 있는 가장 큰 과제’라며, “지속가능한 친환경 경영을 추구하는 브랜드로써 현재는 물론 미래의 주역인 우리 아이들이 더 나은 삶을 향해 가는데 일조할 수 있도록 책임 의식을 갖고 다양한 노력과 지원들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우리나라서 썩 꺼져"…관광객에 물총 쏘는 '이 나라', 남 일 아니다? [이슈크래커]
  • “언니 대체 왜 그래요”…조현아 ‘줄게’ 사태 [요즘, 이거]
  • '혼돈의 미 대선'에 쭉쭉 오르는 비트코인…6만8000달러 돌파 [Bit코인]
  • [종합] 미국 대선구도 급변...바이든, 사퇴압박에 재선 포기
  • 웨어러블 헬스케어 기기 각축전…‘반지의 제왕’은 삼성?
  • '학전' 김민기 대표 별세…'아침이슬' 등 명곡 남긴 예술인
  • [중앙은행 게임체인저 AI] 파월 대신 챗GPT가?...“금리 결정 인간 몫이나 예측은 가능”
  • 입주물량 매년 10만 가구씩 '뚝뚝'…착공 실적은 역대 최저 수준[부동산시장 3대 절벽이 온다①]
  • 오늘의 상승종목

  • 07.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516,000
    • +0.53%
    • 이더리움
    • 4,895,000
    • -0.31%
    • 비트코인 캐시
    • 545,000
    • -1.71%
    • 리플
    • 845
    • +1.93%
    • 솔라나
    • 252,600
    • +4.21%
    • 에이다
    • 611
    • +0.66%
    • 이오스
    • 833
    • -2.34%
    • 트론
    • 190
    • +0.53%
    • 스텔라루멘
    • 146
    • -0.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350
    • -2.05%
    • 체인링크
    • 20,020
    • +0%
    • 샌드박스
    • 471
    • -2.6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