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성동구ㆍ양천구 ‘스마트시티 특구’ 지정…“ICT로 도시문제 해결”

입력 2019-01-30 11:3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서울시 성동구와 양천구에 각각 교통·안전, 복지·환경 분야의 지역 현안 문제를 해결하는 스마트시티 서비스가 추진된다. 서울시는 3년간 36억 원(시비 30억 원, 구비 6억 원)을 투입해 통신망, 데이터 관리시스템 등을 지원한다.

서울시는 성동구와 양천구 두 개 자치구를 사물인터넷(IoT) 등 첨단 정보통신기술(ICT)로 다양한 도시문제를 해결하는 '생활현장 스마트시티 특구'로 첫 지정한다고 30일 밝혔다.

'스마트시티 특구'는 스마트시티 신기술과 서비스를 실제 시민이 사는 생활현장에 집중 적용하고 관련 기업은 기술을 실증·상용화할 수 있도록 서울시가 지정하는 지역이다.

성동구는 '스마트 횡단보도' 설치를 추진한다. 움직임 감지 센서가 있는 '바닥 매립형 LED 보조 신호등' 과 '횡단보도 집중조명 시스템'을 횡단보도 시작점과 횡단보도 상에 각각 설치해 보행자의 경우 정지선과 신호를 정확히 인지하고 자동차 운전자의 경우 멀리서도 횡단보도가 있다는 것을 알게 돼 서행운전할 수 있다.

양천구는 독거 어르신 고독사 방지를 위한 '스마트 플러그'를 설치할 예정이다. TV, 전등 등 실내 전력사용량을 감지해 일정 시간 동안 전력사용량에 변동이 없으면 사회복지사에게 관련 내용이 전송돼 신속한 방문 돌봄 서비스가 이뤄지게 된다. 스스로 고장여부를 점검하고 IoT 통신망으로 관리업체에 신고하는 '맞춤형 스마트 보안등' 설치도 추진된다.

서울시는 스마트시티 특구에서 생산되는 데이터를 ‘서울시 도시데이터 관리시스템’을 통해 수집하고 이를 시민과 기업에 공개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신산업 서비스의 중요한 아이템으로 재생산되고 도시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정책결정 자료로도 활용할 것"으로 기대했다.

김태균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국가지정 스마트시티 시범도시인 세종, 부산은 도시계획 단계부터 정보통신기술을 담았다면 서울시가 지정한 스마트시티 특구는 시민들이 실제 생활하는 현장에 서비스를 구현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며 “성동구, 양천구와 협력해 성공적인 스마트시티 모델을 만들어 다양한 도시문제를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이와 관련해 31일 오전 11시30분 서울시청 간담회장에서 윤준병 행정1부시장, 정원오 성동구청장, 김수영 양천구청장이 참석한 가운데 '생활현장 스마트시티 특구 조성 협약'을 체결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우리나라서 썩 꺼져"…관광객에 물총 쏘는 '이 나라', 남 일 아니다? [이슈크래커]
  • “언니 대체 왜 그래요”…조현아 ‘줄게’ 사태 [요즘, 이거]
  • '혼돈의 미 대선'에 쭉쭉 오르는 비트코인…6만8000달러 돌파 [Bit코인]
  • [종합] 미국 대선구도 급변...바이든, 사퇴압박에 재선 포기
  • 웨어러블 헬스케어 기기 각축전…‘반지의 제왕’은 삼성?
  • '학전' 김민기 대표 별세…'아침이슬' 등 명곡 남긴 예술인
  • [중앙은행 게임체인저 AI] 파월 대신 챗GPT가?...“금리 결정 인간 몫이나 예측은 가능”
  • 입주물량 매년 10만 가구씩 '뚝뚝'…착공 실적은 역대 최저 수준[부동산시장 3대 절벽이 온다①]
  • 오늘의 상승종목

  • 07.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312,000
    • +0.54%
    • 이더리움
    • 4,885,000
    • -0.47%
    • 비트코인 캐시
    • 544,500
    • -1.54%
    • 리플
    • 840
    • +1.45%
    • 솔라나
    • 251,700
    • +4.05%
    • 에이다
    • 610
    • +0.66%
    • 이오스
    • 833
    • -2.12%
    • 트론
    • 189
    • +0.53%
    • 스텔라루멘
    • 146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400
    • -1.6%
    • 체인링크
    • 20,020
    • +0.4%
    • 샌드박스
    • 471
    • -2.6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