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7000만원 합의 있었다"…130km/h 폭주 차주 '금고 2년' 뒷이야기

입력 2018-11-23 15:59 수정 2018-11-23 16:40

(출처=김해공항 BMW 블랙박스 영상 캡처)
(출처=김해공항 BMW 블랙박스 영상 캡처)

택시기사를 치어 중태에 빠뜨린 김해공항 BMW 운전자 사건 피의자가 금고형 선고를 받았다. 피해자 가족과 피의자 간 합의가 양형 배경에 주요하게 작용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23일 부산지법 서부지원 형사2단독(양재호 판사) 재판부에 따르면 김해공항 BMW 운전자 정모(34) 씨가 2년의 금고형 판결을 받았다. 앞서 지난 7월 10일 정 씨가 김해공항 앞 도로에서 과속으로 차를 몰던 끝에 정차 중이던 택시와 기사 김모(48) 씨를 들이받은 데 따른 판결이다. 경찰은 당시 정 씨가 시속 130킬로미터 이상으로 과속 주행한 것으로 파악했다.

금고형에 처해진 김해공항 BMW 운전자 정 씨는 구속 상태에서 김씨 가족들과 합의를 진행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반성 의사를 표명하며 7000만원의 합의금을 건넸다는 전언이다. 이 점이 재판부의 양형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김해공항 BMW 운전자 정 씨에 대한 2년 금고형 판결이 확정 선고까지 그대로 이어질 경우 정 씨는 교도소에 2년 간 수감된다. 다만 일반 징역형과는 달리 강제노역을 하지는 않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6,306,000
    • +4.9%
    • 이더리움
    • 1,355,000
    • +6.03%
    • 리플
    • 299.1
    • -0.93%
    • 라이트코인
    • 151,900
    • +3.47%
    • 이오스
    • 2,892
    • +1.47%
    • 비트코인 캐시
    • 486,600
    • +2.55%
    • 스텔라루멘
    • 296.6
    • +3.85%
    • 트론
    • 31.42
    • +0.42%
    • 에이다
    • 385
    • +9.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8,900
    • -0.7%
    • 대시
    • 116,000
    • +1.75%
    • 이더리움 클래식
    • 8,135
    • +1.69%
    • 239.3
    • +0.34%
    • 제트캐시
    • 95,050
    • +0.42%
    • 비체인
    • 34.62
    • +7.92%
    • 웨이브
    • 7,065
    • +3.97%
    • 베이직어텐션토큰
    • 349.8
    • +26.33%
    • 비트코인 골드
    • 11,750
    • +1.82%
    • 퀀텀
    • 3,239
    • +4.96%
    • 오미세고
    • 3,716
    • +1.7%
    • 체인링크
    • 23,890
    • +13.65%
    • 질리카
    • 74.6
    • +5.74%
    • 어거
    • 20,960
    • +3.7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