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00만원 합의 있었다"…130km/h 폭주 차주 '금고 2년' 뒷이야기

입력 2018-11-23 15:59 수정 2018-11-23 16:4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김해공항 BMW 블랙박스 영상 캡처)
(출처=김해공항 BMW 블랙박스 영상 캡처)

택시기사를 치어 중태에 빠뜨린 김해공항 BMW 운전자 사건 피의자가 금고형 선고를 받았다. 피해자 가족과 피의자 간 합의가 양형 배경에 주요하게 작용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23일 부산지법 서부지원 형사2단독(양재호 판사) 재판부에 따르면 김해공항 BMW 운전자 정모(34) 씨가 2년의 금고형 판결을 받았다. 앞서 지난 7월 10일 정 씨가 김해공항 앞 도로에서 과속으로 차를 몰던 끝에 정차 중이던 택시와 기사 김모(48) 씨를 들이받은 데 따른 판결이다. 경찰은 당시 정 씨가 시속 130킬로미터 이상으로 과속 주행한 것으로 파악했다.

금고형에 처해진 김해공항 BMW 운전자 정 씨는 구속 상태에서 김씨 가족들과 합의를 진행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반성 의사를 표명하며 7000만원의 합의금을 건넸다는 전언이다. 이 점이 재판부의 양형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김해공항 BMW 운전자 정 씨에 대한 2년 금고형 판결이 확정 선고까지 그대로 이어질 경우 정 씨는 교도소에 2년 간 수감된다. 다만 일반 징역형과는 달리 강제노역을 하지는 않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윤석열차’ 표절 의혹에 선그은 원작자…“절대 아냐, 칭찬받아 마땅한 학생”
  • 8월 경상수지 30.5억달러 적자…올 370억달러 흑자전망 달성 어려울 듯
  • 4인 가족 삼겹살 한상 1년 만에 7000원↑…물가 급등에 울상인 소비자
  • 이준석, 윤리위 추가 징계로 총 1년 6개월 당원권 정지
  • [영상] “윤석열차 보고 반성하라”는 김남국에게 한동훈이 한 말은?
  • 시총 톱 10 쫓겨난 카카오, 기관·외국인은 파는데 개인만 산다
  • 프로골퍼 박결, 비·조정석 연관 루머에 “어이가 없다”…직접 밝힌 입장
  • 美항모 왔는데도 北 공세적 모드…미사일 이어 무력시위 비행
  • 오늘의 상승종목

  • 10.07 12:15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389,000
    • -1.24%
    • 이더리움
    • 1,924,000
    • -0.88%
    • 비트코인 캐시
    • 170,200
    • -1.96%
    • 리플
    • 692.8
    • -1.09%
    • 위믹스
    • 2,603
    • +0.23%
    • 에이다
    • 607.9
    • -1.03%
    • 이오스
    • 1,656
    • -1.31%
    • 트론
    • 89.64
    • +1.08%
    • 스텔라루멘
    • 169.4
    • +0.36%
    • 비트코인에스브이
    • 69,050
    • -5.41%
    • 체인링크
    • 10,930
    • -2.24%
    • 샌드박스
    • 1,198
    • -2.2%
* 24시간 변동률 기준